저는 책을 읽을때 어지간해서는 스킵을 하지 않는 편입니다. 아무리 쉬운 내용이라도, 다 아는 내용이라도 읽어 내려가는 편인데 이 책은 그게 쉽지가 않네요.

오해가 없으시길, 책 내용이 나쁜다는 뜻은 아닙니다. 제가 읽기엔 내용이 너무 단순하고 쉬운데다 너무나도 익숙한 내용이란 뜻입니다. 

아직 블로그나 트위터나 페북 등을 제대로 접하지 못하신 분들에게는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어떤 부분에서냐면, 우리나라에서 블로그가 한참 인기가 있을때 블로그 포지션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했었습니다. 수익형이냐 아니냐에서부터 블로그는 이래야한다 저래야한다 등... 당시 자신의 블로그의 정체성에 고민했던 분이 많았거든요. 그런 부분에 대해서 쉽게 설명이 되어있습니다. 

저처럼 블로그 몇년하고 트위터도 오래 해봤고 페북도 해본 사람에게는 크게 읽을 거리가 없다는 뜻 입니다. 고민입니다. 내일 아침에 이 책을 들고 나갈 것이냐 아니면 다른 책을 들고 나갈 것이냐. 하루 출퇴근길에 200여 페이지의 진도를 나가버려서 까딱하다간 퇴근길에 멍하게 서서 오거나 신문을 사서 읽어야 할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아직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을 안 해보신 분들에게는 추천합니다. 이미 익숙한 분들에게는 새로운 내용이 없을 듯하니 다른 책을 보라 말씀드리고 싶네요. 하루에 서평을 두개 쓰게 생겼네요. ^^


  1. 김대중 2011.04.13 00:13

    저자입니다.
    말씀하신 내용 그대로입니다.
    비교적 SNS에 접근을 처음하시는 분들을 위한 개념 및 활용서입니다.
    이미 익숙하게 활용하시는 분들은 다른 좋은 책을 읽으시는게, 금전적, 시간적
    으로 효과적이실 겁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스마트폰, 에스엔에스, 크라우드 컴퓨팅,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 보안, XX 등이 제가 생각하는 2011년 핵심 키워드입니다. 텔레메틱스나 인포테인먼트에 제일 관심이 가지만 접근이 용이하지 않고 크라우드 컴퓨팅은 비교적 접근이 용이하나 너무나도 복잡할 것 같은 생각에 지레 겁부터 먹고 있는 상태입니다. 현재 스마트폰 개발 업무를 진행중이고 남은 하나, 에스엔에스인데... 요걸 취미 삼아 두어달 잡고 트위터, 페이스북 연동되는 사이트를 하나 만들어볼까 생각중입니다. 사이트 제작에 있어 제일 염려가 되는 부분은 UI, UX입니다. 실력이 없을뿐더러 생각을 깊이 해보지 않은 분야인지라... 지금 생각중인 사이트는 알모나 알로에 비해 복잡도가 좀 있기때문에 더 고민입니다.



  1. BlogIcon creasy 2011.01.26 06:09

    네. 요즘 대세는 SNS인데, 우리나라에선 상업적인 의미로 SNS 마케팅?쇼핑? 쪽이 대세로 군림하려 하는 모양새를 보이는 것 같아요. 은근 순수함이 결여된 채 돈만 쫒아가는 것 같아 다소 아쉬움도 느껴지곤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