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먼트



근래 팬택에 대한 이미지가 상당히 개선되었습니다.
장외시장에서의 주식 매입까지 고려중인 상황이죠.
그런 팬택에서 태블릿을 내놨군요.
한국이 아닌 미국에서.

요즘 갤스2로 가로 게임을 할때
왼쪽 손가락에 조도센서가 가려져서 화면이 어두워지는 현상으로 짜증스러운 경험을 하게되었습니다.
해서 조도센서가 우측 상단에 있었으면 했죠.
태블릿으로 가로로 만들어진 게임을 할때 그런 상황으로부터는 자유롭겠네요.


- 허니콤 기반의 8인치 태블릿
- 1.5기가헤르츠(GHz)를 지원하는 듀얼 코어 프로세서에
- 16기가바이트(GB) 저장공간
- 1080p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5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 화상통화를 지원하는 200만 화소 전면카메라
- 출시가는 449.99달러
- AT&T와 2년 약정 계약할 경우 299달러 




 


포켓


출처 : 팬택 스마트폰 `포켓` 미국 출시

포토샵 등을 이용해서 이미지 비율을 강제로 뚱뚱하게 수정한 듯하네요.

얼핏 드는 생각은 차라리 한쪽으로라도 길어서 넓은 화면을 한번에 보는게 더 편할 듯한데 말이죠.

기사상에는 포켓이 몇인치인지 나오지 않지만... 아쉽네요.

포켓은 틈새시장 공략 상품 같은데... 요즘 팬택이 그럴 여력이 있나봅니다.


 
 








/


두어달 전, 구직활동을 할 때 3곳의 면접을 보고 2곳에 입사하라는 얘기를 들었었습니다.
연봉이 조금 적지만 지금의 회사를 선택한 이유 3가지가 있습니다.

1. 면접관(부장님 두분)이 나의 기분을 좋겠해줬다. (꼭 같이 일하고 싶다고 했다.)
2. 금융관련 일을 해보고 싶었다. (현재 XX카드 사이트 관리 업무를 하고 있다.)
3. 스마트폰(안드로이드) 관련 일을 해보고 싶었다.

면접 당시 스마트폰에 대한 얘기도 잠깐 오갔기에 어쩌면 내가 하고 싶었던 분야를 다 해볼 기회가 있겠구나 싶었지요.
현재 스마트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진행되는 것이 없지만... 
개인적인 역량에 따라 생각보다 빨리 기회가 올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안드로이드 공부를 하면서 에뮬레이터에서 Hello,Android를 처음 본게 몇일전이지만
에뮬레이터가 아닌 안드로이드폰에서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이 생기는데는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았습니다.


몇일전 아내가 "우리도 아이폰으로 바꿀까?"라는 말에 
"좀만 기다려봐. 괜찮은 안드로이드폰이 나오면 그거 사게. 내가 원하는 앱 개발해서 폰에 올려줄께 ^..^"라고 말하고는
이틀전에 갤럭시S를 보면서 이 폰이 나오면 아내생일때 사줄까?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저는 아직 팬택이나 스카이폰을 사용해본 경험이 없습니다.
왜 일까라고 생각해보니 "브랜드에 대한 신뢰도"가 문제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네요.
지금까지 핸드폰을 사용하며 AS를 받아본건 1번밖에 안되지만...

어쨌건 아이폰보다는 안드로이드폰이 더 많이 팔렸으면 하는 바램은 있습니다.
궂이 어느 한 회사가 잘해주길 바라는 마음은 없지만...





  1. BlogIcon 고구악마 2010.04.21 19:53

    안드로이드 정말 괜찮은 모바일 OS지만 너무 자유로워서 조만간 앱과 기기가 서로 호환되지 않고 충돌되는 현상이 나타날듯 싶습니다. 회사마다 다 다른게 하드웨어를 제공하니까요.. 지금도 약간 그런 현상이 난다고 하기는 하는데...

    • BlogIcon 알통 2010.04.22 12:56 신고

      아직 깊이 관심을 가지지 않아서...
      근데. 어제 친구들 만나서 아이폰 한번 만져봤는데.. ㅠ.ㅠ
      화면에 불 들어오게하는 것도 못 했단 ㅠ.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