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많은 관심 키워드 중에서 하나가 "쇼핑몰"이다. 그것도 가능하다면 쇼핑몰이라는 단어 앞에 "패션"이라는 글자를 넣어서 말이다. 이런 저런 사유로 여전히 넘사벽으로 존재하는 영역이기는 하지만 그 관심의 불씨가 쉽사리 꺼지지가 않는다. 

그래서 집어 든 책이 <스타일 나라의 앨리스, 씨네21, 심정희>이다. 사실 패션쇼핑몰이라고 말했지만 그보다는 옷 파는 쇼핑몰이 맞겠다. 행복한 옷팔이 정도가 딱 맞네. 해서 나는 이 저자가 누군지 모른다. 그다지 관심도 없고. 뭐, 제목에 끌려서 구입했는데 "아하~"하고 굳은 돌을 깨주는 구간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는 "그래서 지금 하려는 얘기가 뭔데?" 정도?

패션에디터에 관심이 있다거나 "패션"에 관심이 있다거나 저자에 관심이 있다거나 가십거리를 좋아한다거나 이대 나온 공부 별로 못했던 여자가 바자라는 잡지사에 어떻게 들어갔을까가 궁금한 사람은 한번쯤 볼만하겠다. (마지막 부분에서, 책에 적혀있다. 자신이 거행했던 방법이 지금은 무용지물이라고....)  아, 그 부분은 좀 읽을만했다. 빅뱅인가... 거기 정지용인가 무슨 드래곤인가하는 가수 얘기.... 옷 사러 홍콩까지 간댔던가... 그 부분에서는 좀 많은 생각을 했다.  책이 나와 맞지 않을뿐 다른 서평들을 보면 좋은 내용이 참 많다. 아마도 내가 패션에 너무 무지해서 그런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처음에 패션쇼핑몰을 IT적인 차원으로 접근을 하다 근래에 겨우 유통이라는 키워드에 맞춰 접근을 하고 있다. 지대한 발전이라고 생각하는데 앞으로는 이 책이 재미가 있을 정도의 수준을 갖춰야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봤다. 즉, IT, 유통에서 "패션"자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접근을 해야하는거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디터 T의 스타일 사전]

이 책을 구입해서 잠시보다 어렵게 느껴져서 내려놓고 [나만의 스타일을 찾아주는 패션북]을 읽었었답니다. 패션북을 읽고나서인지 다시 잡은 스타일 사전이 훨씬 읽기가 수월했고 재미도 있더군요. 하긴, 제가 어렵게 느껴서 그렇지 재미는 처음 읽을때도 있었네요.

책은 크게 "패션, 뷰티" 두부분으로 나눠져있습니다. 저는 패션쪽만 읽었구요, 뷰티쪽은 어려울것 같아서 패스했습니다. 나중에 관심이 생기면 마저 읽어봐야죠.

자, 그럼 이 책은 누가 읽으면 도움이 될까요? 당연히 패션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 대상이 될 것입니다. 좁히자면 패션에 관심이 있지만 항상 주위에서 "넌 옷을 그렇게밖에 못 입니?"라는 핀잔을 듣는다거나 '아, 나도 저 사람처럼 스타일리시하게 옷을 입고 싶다'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라면 책을 읽고 만족도가 높을 것이라 생각을 합니다.

책을 읽으면서 좋았던 점은, 패션관련 사이트 소개와, 패션관련 책(소설 및 잡지) 부분입니다. http://www.models.com/http://www.dailycandy.com/ 등 많은 흥미로운 사이트를 알게된게 무척이나 기분이 좋더군요. 책이 옆에 있다면 더 자세한 리뷰가 가능할텐데 ㅡㅡ;;

models.com은 예쁜 모델들때문에 좋구요 ^^  dailycandy.com은 예쁜 일러스트때문에 좋아요. 제가 포토샵도 못하면서 일러스트를 해보겠다고 공부를 시작했답니다. 아마도 포토샵과 병행을 하게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리뷰 끝!!

지금 읽고 있는 책은 [잘되는 가게의 이유 있는 | 컬러 마케팅]이고 오늘 주문한 책은 []이랍니다. 주말에 읽으려구요 ^^

오늘은 목요일인데 다른 목요일에 비해 기분이 상큼하군요 ^^

  1. BlogIcon 독스(doks) 2008.05.29 23:37 신고

    모델들의 모습을 .. 그들모습을 보면서 코디를 맞춰볼때 도움될만한 여성분께 선물로 한번 드려봐야겠습니다. 한마디로 코디에 문제있으신 분들께 (^_^)

    • BlogIcon 알통 2008.05.30 00:00 신고

      머리에 정확히 남지는 않았지만 "이럴땐 이렇게"로 잘 정리가 되어있었답니다.

      책 내용을 하루에 한 주제씩 올려도 애드센스 수입이 꽤 될것 같다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

  2.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5.30 00:59

    요즘들어 패션에 많이 관심이 생겼는데 ㅋ
    한번 읽어볼까요? ㅋ
    요즘 제가 나름 옷 잘입는다' 소리를 듣고 싶어하고 있답니다 ㅠㅠㅋ
    아직 듣진 못하고 있다는;;

    • BlogIcon 알통 2008.05.30 08:37 신고

      90% 아니 99% 여성을 위한 제안인데 괜찮으시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만의 스타일을 찾아주는 패션북

[에디터 T의 스타일 사전]를 구입해서 아주 흥분된 마음으로 읽다가 1/3정도 읽다보니 제가 원했던 그런 내용의 책이 아니라 조금 실망을 하게되었습니다. 뒷 부분으로 가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 책은 내일부터 다시 읽을 예정입니다.

해서 급하게 구입한 책이 나만의 스타일을 찾아주는 패션북 입니다.
책의 내용은 10세에서 13세를 위한 패션제안인데, 패션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제가 읽기에도 무리가 없고, 책이 만화로 되어있어 한시간정도만 시간을 들이면 읽을 수 있을 정도랍니다.

이 책의 독서 대상은 10세~13세 여자아이이지만, 이런 아이를 자녀로 둔 부모님도 이 책의 독서 대상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는 저처럼 패션에 관심이 있지만 다른 책은 어려운 사람도...

제 글을 읽으신 분이 초등학생이시라면 책을 빌려서라도 읽어보세요.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또는 엄마가 스타일을 이상하게 코디를 해준다고 생각되면 엄마에게 선물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또, 삼촌이나 이모가 패션몰에 관심이 있지만 관련 지식이 없다면... OK?

제 글을 읽으신 분이 10세~13세 아이를 둔 부모님이시라면 직접 읽으셔도 좋겠고, 아이 옷을 코디해주는 것이 귀찮고 힘들어서 이제 스스로 코디를 해 입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으시다면 아이에게 선물하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책 장수 같군요.

책의 앞 부분 몇장을 스캔 받아서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마침 집에 있는 스캐너가 고장이 났네요 ㅡㅡ^

저는 앞으로 이 책을 반복해서 읽을 생각입니다. 10번, 20번 읽으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을 위한 패션에는 어느 정도 익숙해지지 않겠어요? 또, 이것에 익숙해지면 다른 쪽으로 가지를 치기도 수월할테구요...

아무튼 대한민국의 LVMH를 꿈꾸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