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지 기억이 나질않지만 프로그램 관련 도서를 꼼꼼하게 읽어나가질 못하고 있습니다. 또한, 책을 보면서 직접 코딩을 해본지도 너무 오래된 것 같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집중력은 떨어지고 ㅠ.ㅠ 점점 패인모드로 진입중이네요.

  [프로토타입과 스크립타큘러스]를 구입해서 떠듬떠듬 읽다가 급기야 소설책을 읽을때보다 더 성의없게 진도만 나가버렸네요. 그래도 읽지않은 것보다 낫다 생각합니다. 대충이라도 "아, 이런 기능들이 있구나."하고 은 잡았으니까요.

  몇년간 자바로 웹프로그램을 개발해왔기에 자바스크립트로도 객체지향적인 프로그램을 짜는게 별로 어려울게 없을거라며 쉽게 생각하고 접근을 했는데, 역시나 저의 예상을 깨고 막막함으로 다가오네요. 차라리 다른분들의 말씀처럼 [자바스크립트 완벽 가이드]를 먼저 보는게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그 두툼한 분량에(약 1,200페이지) ㅠ.ㅠ

  소설책처럼 읽기는 했지만 일독(-,,-)을 했기에 프로토타입 홈페이지에서 최신버전인 1.6.0라이브러리를 다운받아 책의 내용을 따라 해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저는 1~2년차까지는 책의 내용을 일일이 다 치며 공부를 했었던 기억이 나지만 지금은 그렇게 할수가 없네요. 해서 책의 소스코드를 받으려고 찾다보니 조금 귀찮기도하고 짜증스럽기도 하더군요. (출판사 블로그스프링노트가 따로 있었습니다.)

  아.. 이럴수가... 자바스크립트도 어려운데 CSS는 더 어렵군요 ㅠ.ㅠ 화면의 레이아웃이야 당연한듯 테이블로 잡아왔던 제게 CSS는 너무나도 어려운 존재입니다. CSS라고해봐야 글자크기나 색을 바꿀때나 사용을 했었는데 ㅠ.ㅠ 아마 저와 비슷한 분들이 더 많지않을까...요? 얼마전까지만해도 포털사이트의 대부분이 레이아웃을 테이블로 잡은 것으로 알고있거든요. 아... 정말이지 "포기"라는 단어가 목구멍에 걸려있습니다.

  1. BlogIcon 떵꺼리 2008.11.07 11:32

    웹 개발의 방법들이 너무 변화 무쌍해서
    기존의 방식으로 개발해온 개발자들에게는 낯설고 어렵게 느껴집니다.
    저도 자바스크립트로 위젯을 만들일이 있었는데
    예전 방식으로는 도저히 답이 안나와 다시 자바스크립트 책을 보고 있습니다.

    결국 방법은 부딪쳐 새 패러다임, 새 방법을 습득하던가
    아니면 예전 방식에 머물던가...선택은
    우리가 해야겠죠 ;)

    • BlogIcon 알통 2008.11.07 22:21 신고

      떵꺼리님 안녕하세요.
      지속적으로 접하게된다면 JS, CSS나 어려운건 아니라 생각합니다.
      말씀대로 예전 방식에 머물러있었다는거.. 그게 문젠데요.
      익숙하지 않은 것에 익숙해지는 숙련의 시간만 견뎌낸다면...
      "그래, 결심했어!" 이거 한번 하는수밖에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