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에 도착해서 공항을 빠져나오니 ㅠ.ㅠ 꼭 오늘 날씨처럼 푹푹 찌더군요.
(잠시, 집나가면 고생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발리의 빌라에 도착했습니다. 주스를 한잔씩 주더군요.


다섯집이 갔는데 가구당 빌라하나를 배정받았습니다.
빌라는 침실 두개, 화장실 두개, 욕조 두개, 샤워부스 두개, 금고 두개, 정원에 수영장 하나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아, 에어컨은 세댑니다.
빌라에 도착하자 마자 기념사진부터 한장 찍고~ 부부가 각자 아이 하나씩 ㅠ.ㅠ 대리고 서로 다른 방 다른 침대로 찢어졌습니다. ㅠ.ㅠ 뭐냐고!!


새벽에 도착해서 잠자는 시간이 쫌 짧았습니다.
딩동 딩동~ 아침 식사가 배달되었네요.
피곤해서 얼마 먹지도 못했습니다. 딱히 맛있는지도 모르겠더라구요.
음, 주스는 달달한게 맛있었습니다.


계란이 제일 맛있었구요, 나머진 좀 짰습니다.


빵은 아이들이 좋아했습니다. 전 별로 ㅡㅡ;


이 과일은 뭘까요?~~ 빨간색과 주황색은 수박이고, 노란색은 파인애플인데 주황색 수박은 별로였어요.
아이들은 파인애플을 맛있게 먹었지요.


얼굴에 행복이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엄마 아빠는 힘들고 바빠도 아이들은 상관없이 즐겁죠.
그래야 하구요 ^^


욕조에 물 받아서 꽃을 띄워 스파~~
인도네시아는 국화가 없다고 했던 것 같습니다.
발리에는 이 꽃이 아주 인기가 많다고 하더군요.
거의 국화격.


오늘의 첫 일정은 원숭이 사원.
원숭이 사원 가는 버스안입니다.


인네도시아 발리를 버스로 여기 저기 다니면서 "우리나라는 우리나라다움을 잃어버렸어."라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전 세계인들이 놀라는 네모 반듯한 다 똑같아보이는 아파트... 옛것은 사라지고 새것은 성냥갑 같고...
일면 부럽기도 했습니다.


원숭이 사원에 도착했습니다.
사진상으로 잘 보이지 않지만 부서지는 파도가 아주 일품입니다. 
절벽이 무서워서 ㅠ.ㅠ 더 뒤로 못가겠더군요.


사진 뒤로 보이는 저곳에서 영화 촬영을 했다고 합니다.
무슨 영화일까요?
쇼생크의 탈출! 맞나 ㅡㅡ;;


절벽이 부딪혀 부서지는 파도의 거품이 정말 아름다웠고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절벽 또한 최고였습니다.
쇼생크의 탈출 기억 나시나요?


째째는 원숭이가 너무 귀엽다며 가까이 가고 싶어했으나
여기 원숭이가 아주 사납다고 하더군요.
화려한 신발이나 악세사리 등은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원숭이들이 달라들어 훔쳐가나 봅니다.




방문한 곳의 이름이 기억나질 않네요.










오후엔 커피공장을 방문했습니다.
커피농장을 커피공장이라 하는줄 알았습니다.
근데 커피공장이더군요. ㅡㅡ;; 좀 실망!!


발리 커피가 유명하다고 합니다.
직원들이 소개하기를 두종류의 커피가 있다고 했습니다.
남자커피와 여자커피가 그것인데 남자커피가 더 진하고 여자커피는 부드러웠습니다.


전 뭐든지 진한게 좋아 남자커피를 구입했습니다. 파우더 커피.
음... 아직 개봉도 못했네요. 한달이나 지났는데...
파우더 커피 마시는 방법을 몰라 ㅠ.ㅠ




저녁은 샤브샤브를 먹었습니다.



뭐... 제대로 한것도 없이 하루가 지났습니다.
사실 발리에서의 시간들이 의미없이 고생만 하다 지난듯합니다.
발리 풀빌라 여행 가시는 분들 여행 일정을 반드시 확인하시고 가셔야겠습니다.
저희 같은 경우 아침부터 밤까지 뺑뺑이를 돌아 빌라의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지도 못했습니다.
(아이들이 새벽에 잠깐 들어가서 놀긴했지만...)

제가 쓰고도 참 재미없어 보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끝!!!!!



  1. BlogIcon DanielKang 2011.07.21 22:41 신고

    흠.. 쇼생크탈출에 저 절벽이 나오던가요????
    하도 오래되서 가물가물하네요. ㅋㅋㅋ

    • BlogIcon 알통 2011.07.26 14:20 신고

      가이드가 설명해줬는데...
      그 영화가 쇼생크탈출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
      그랬던것 같은데........



발리 다녀온지 어느새 한달이 훌쩍 넘어버렸네요.
친구들과 4년동안 월 10만원씩 모은 돈으로 4+1 집이 인도네시아 발리에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풀빌라... 사실 뭔지 모르고 갔습니다.
그냥 가서 편하게 쉬도 올 생각이었는데... 그러지는 못 했습니다.
우리 잠공주가 가리키고 있는 곳이 발리입니다.
우리 밥공주는 아직 어려서 뭐가 뭔지 몰랐지만 잠공주는 정말 신나했었답니다.


같은 동네 사는 아내 친구 가족과 함께 인천공항행 버스를 탔습니다.
즐거워 보이죠? ^^


같이 간 가족의 아이들입니다. 한집의 아이들이 빠졌네요.


남는건 사진뿐이죠. 비행기가 보이는 곳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아직 말을 잘 안 듣는 밥공주!! 기분 좋을땐 사진을 잘 찍어주지만 짜증이 나있거나 컨디션이 나쁠땐 유인* 전 장관처럼 "찍지마 찍지말라고~~~~~~~~"라며 성질을 부리죠. 그래도 아이라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


자체 모자이크처리!!!


비행기 타러 가는 길입니다.
잠공주는 엄마 뱃속까지 치면 세번째 외국여행이고 밥공주는 첫번째 외국여행이 되겠습니다.


처음엔 작은 아이가 비행기를 무서워하면 어쩌나하고 살짝 걱정을 했는데 재미있어하더군요.
다행입니다.
아빠처럼 높은 곳 싫어하거나 겁이 많다면 사는데 좀 불편한게 있을텐데 엄마를 닮았나 봅니다.
발리를 다녀와서는 비행기만 보면 자기도 비행기를 탔었다며 자랑을 합니다 ^^

다섯집이 날을 맞춘다는게 쉽지 않은 일인데 운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저 역시도 프로젝트가 발리가기 직전에 끝이났고 갑 회사에서 하루 휴가를 줬고 본사에다가 하루 휴가를 받아 앞뒤로 여유있고 다녀왔었답니다.
지금 생각해도 참 운이 좋았던 것 같네요.

쓰다보니 첫째날은 발리행 비행기를 탄게 다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