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고향은 경상남도 밀양입니다.
지금은 서울에서 살고 있지요.
요즘은 항상 전원생활을 꿈꾸며 삽니다. 이제 겨우 30대 초중반인데 말이죠.

아내는 입은 컨츄리한데 몸은 컨츄리하지 못 합니다.
무슨 뜻인고하니, 먹는건 고구마, 감자, 옥수수... 뭐 이런 류의 음식을 참 좋아합니다.
근데 벌레를 극도로 싫어합니다. 
그 탓에 작은애는 파리만 있어도 길을 못 갑니다.
강아지가 달려들면 때려주려고 듬벼드는 녀석인데 말이에요.

이런 저런 이유로시골생활, 전원생활에 부정적이던 아내가 조금 변했습니다.
가끔 동생네 시댁에 놀러가는데 거기가면 조카녀석들 이름으로 된 감나무, 사과나무 등이 있거든요.
그게 많이 부러웠나 봅니다.
이번에 휴가를 가서 아이들이 (이모)할머니와 함께 잔디밭에서 풀을 뽑는 모습을 보며 더 자극을 받은 듯 합니다.
아이들이 자라면... 당연히 이때를 기억하지 못하겠지만... 경험하게 해줄 수 있다는게 너무 좋았던 모양입니다.
큰애가 6살이니 20년은 더 지나야하니 아직 시간적으로는 굉장히 여유가 있습니다.
몇년안에 땅사고 집 짓고 잔디 마당 만들고 텃밭에는 누구나무 누구나무도 심고
오두막에서 회도 먹고 고기도 먹고...
시골에서 사는 현실이 아주 가끔 내려가서 지내다 오는 것처럼 낭만적일 수는 없겠지만...
다 자란 아이들이 손자 손녀를 데리고 놀러와 맘껏 뛰어놀 수 있는 마당과 여름엔 대야에 물 받아놓고 수영하고 겨울엔 비료포대 눈썰매도 타고...

단지 아이들의 먼 훗날을 대비해서 시골생활을 꿈꾸는 건 아닙니다.
어릴적 경험 탓인지 시간이 지날수록 서울생활에 염증이 심각하게 생깁니다.
무심한 탓도 있겠지만 제가 사는 아파트 같은 층의 4가구를 아는데 3년쯤 걸린 것 같습니다.
당연히 아랫층에 누가 사는지는 6년이 지난 지금도 모르구요.
어릴적 살던 고향 마을엔 100여가구가 살았는데, 거짓말 좀 더 보태서 100여가구의 사돈에 팔촌까지도 알았던 것과 너무 대조적이지요.

이 한장의 사진을 보고 있자니 아이들에게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아이들이 얼마나 좋아했었는데... 
글쎄요 10년이 걸릴지 20년이 걸릴지... 아니면 끝내 이루지 못할지...
그래도 꿈꿔봅니다.
내년엔 서울 근교 시골에 조그만 땅을 사야지... 터를 잘 닦아 잔디도 심고 나무도 심고... 큰 나무아래 평상을 설치하고 텃밭도 가꾸고... 아찔한 여름 태양을 피해 놓여있는 평상에서 시원한 수박을 온 가족이 둘러앉아 먹는....
행복한 상상...

천국에 가기전에 행복을 누려야 한다는 책의 광고 문구가 너무나도 마음에 와 닿습니다.
여러분 행복하세요. 바로 지금 이 순간...
  1. BlogIcon DanielKang 2010.08.11 00:45 신고

    확실히 서울에서 이웃들 다 알고 지내긴 힘들지요
    그래도 간혹 어떤 곳은 정말 시골과 같은 곳도 있기는 합니다.
    제가 예전에 살던 동네는 정말 한 60 가구가 모여 사는 조그만한 단지였는데 정말 한 식구들처럼 지내던 동네도 있었거든요.
    한 여름이면 동네 사람들 함께 모여서 떠들썩하게 이것저것 같이 해 먹고 어디 잠시 집 비울때도 그냥 문 확짝 열어놓고 다녀도 어디 도둑 한 번 들지 않던 그런 동네였습니다.
    서울에 이런 동네가 있었구나 할 정도로 말이지요.
    그것도 서울 변두리도 아닌 정말 한 가운데서 말입니다.

  2. BlogIcon PLUSTWO 2010.08.12 09:30 신고

    아파트 통장 맡으면 두어달 안에 이웃들 다 알게 됩니다...ㅎㅎ농담이구요...
    마당 정원에 작은 연못도 추가입니다...^^

  3. BlogIcon mark 2010.08.25 11:36

    언짢은 일이 있어 화가 나도 저런 어린아이를 옆에서 보면 내 마음도 금방 맑아진답니다.

    • BlogIcon 알통 2010.08.25 15:19 신고

      아이들이 저의 희망이지요 ^^
      근데 요즘 아이들이 저를 너무 많이 화나게 하고 있네요 ㅠ.ㅠ




용돈 좀 올려주세요.
한달 35만원으로는 도저히 살수가 없어요.
차비 5만원, 식대 13만원, 보험료 7만원, 핸드폰요금 3만원, 한국의인물 메달 5만원, 책값 10만원.... 벌써 적자입니다.
커피한잔 사 마실 여유가 없고, 우리 아이들 과자 하나 사줄 형편도 안됩니다. ㅠ.ㅠ
오~ 나의 여신님!! 제발, 용돈 현실화를 요청드리는 바입니다.
용돈 올려줄때까지 안티짓합니다!!


여수 오동도 용굴 가는 길목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물이 참 맑고 밝아 절로 뛰어들 것만 같았지요.
잘 되건 말았건 일단 HDR로 만들어 봅니다. 요령이 생기겠지요 ㅡㅡ;;






  1. BlogIcon DanielKang 2010.08.10 01:19 신고

    ㅎㅎ 이제 안티샷만 올리시는 건가요?
    그래봐야 기본 미모가 있으셔서 쪼금 밖에 빛을 안 잃는 것 같아요.. ㅋㅋ

    • BlogIcon 알통 2010.08.10 23:11 신고

      동갑인데 말이죠.............................
      왜 이렇게 나이차가 나보이는지 ㅠ.ㅠ

  2. BlogIcon aryasu 2010.08.10 18:23

    투정부릴 줄도 아시나 봐요.? ㅋㅋㅋ
    오히려 삭감되면 어쩌려고 겁 없이 덤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
    사실은, 말은 안티짓인데, 심한 애정표현으로 보이는 건 작전실패인지,
    고난도의 아부인지 헷갈립니다. ^^

    • BlogIcon 알통 2010.08.10 23:11 신고

      음음.... 투정이라니요 ㅋㅋ
      삭감... ㅠ.ㅠ 그렇게된다면 저도 쎄게 나가야지요.
      일단 월급 입금 안해주고 버티면서...
      경제적인 독립을 강행하고 ㅋㅋㅋ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8.11 00:02

    HDR도 상당히 매력적인 것 같아요.
    나중에 포스팅으로 강좌라도...^^

    • BlogIcon 알통 2010.08.11 00:13 신고

      아... 이제 사진 두어장 만들어본걸요.
      노이즈를 어떻게해야 줄이는지도 모르는뎅 ㅠ.ㅠ
      아주 많이 나중에 감이 좀 생기면 ^^;;

  4. BlogIcon MindEater™ 2010.08.16 19:00 신고

    어찌보면 조금 부럽습니다. 전 용돈의 개념이 없이 마구잡이로...
    에효 부자되긴 글렀나봅니다. ^^;;;

    • BlogIcon 알통 2010.08.25 15:21 신고

      전 부자가 되고 싶어요.
      근데 이렇게 살아서는 부자가 될수없을거라 생각합니다.
      근데 이렇게밖에 살수없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는 인생이 너무 불쌍합니다 ㅠ.ㅠ





[일상] 1박 3일 여수여행 글을 동영상으로 만들어봤습니다. 동영상 제작 툴은 매직원이라는 프로그램인데 지난달부로 서비스를 종료했다고 합니다.(지금은 홈페이지도 폐쇄됐군요) 무척이나 아쉬운 일이네요. 초보자들이 사진으로 동영상 만들기 참 편한 툴이었는데. 그나마 제 컴퓨터에 설치된게 다행입니다. 멋진 모습으로 부활하길 기대해 봅니다. 그나 저나 지난번 여행때 여수엑스포 관련된 지역을 구경 못한게 못내 아쉬움으로 남네요. 여름휴가때 다시 여수를 가게되면 즐겁게 구경을 해야겠습니다.





  1. BlogIcon 나무같이 2009.05.02 10:53

    아무리 초보에게 편한 툴이었다한들.. 동영상도 만드실 줄 아시네요.. 와우~ ^^
    음악 좋군요..ㅎㅎ

    • BlogIcon 알통 2009.05.04 09:40 신고

      나무같이님 좋은 월요일입니다 ^^
      이게 이미지 불러오고 엠피3 연결해주면 그걸로 끝이거든요 ^^

  2. BlogIcon 이리니 2009.05.02 21:40

    이젠 여행 동영상까지 올려 '방콕'인 저를 놀리시는군요. 흥! 흥!

    잠시보며 감정이입하다 가겠습니다. 여수라.... ^^

    • BlogIcon 알통 2009.05.04 09:41 신고

      지난 주말엔 고향인 밀양에 다녀왔습니다.
      갈때는 4시간 걸렸는데 돌아올때는 10시간 걸렸어요.
      오는길에 휴게소투어를 했더니 ㅋㅋㅋㅋ
      전 오늘 민방위라 출근안하고 좀 쉬다가 2시에 나가면 되요
      얼마나 좋은지 ^^ 이리니님도 좋은 하루되세요~~



언덕위에 작은집

갑작스럽게 계획하게 된 여수여행은 아내의 외할머님 생신을 축하해 드리기위해서 였습니다. 금요일 밤 10시, 우리의 네비님만 믿고 출발을 했건만 네비님께서는 우리를 전주톨게이트에서 고속도로를 빠져나가게 하시더니 2시간 가량을 지방도로 뺑뺑이를 돌리셨습니다. (예전에 GPS를 두시간 동안이나 못 잡은 경험이 있어서 우리 가족은 네비게이션을 네비님이라고 부릅니다. 기분이 나쁠땐 차가 이동해도 꿈쩍도 안하기도 하고 기분이 좋으면 차가 멈췄는데도 혼자 흥얼거리며 막 가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가족은 항상 네비님의 눈치를 볼수밖에 없는 형편입니다.) 고생 고생을 해서 새벽 3시에 이모님댁에 도착했죠. 그때 하늘을 올려다보니 그 어디에서도 보지 못 했던 수없이 많은 아름다운 별들 쏟아내릴 듯 했습니다.

보다 많은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운전을 하다보니 그럴 기회를 포착하는게 쉽지가 않더군요. 다시 아내에게 운전을 부탁할수도 없는 노릇이구요. 저는 요즘 아내에게 "시골에서 살고 싶다" 노래를 합니다. 아내는 이 말을 무척이나 싫어해요. 먹고 사는 것도 그렇고 애들 교육도 그렇고... 이모님댁에서 무척 마음에 들었던 점이 물이 수돗물이 아니라 지하 광천수라는 점이었습니다. 설겆이를 하다가 물이 마시고 싶으면 그냥 받아 먹으면 되고 세수하다가 물이 먹고 싶으면 그냥 마시면 되더군요. 물론 황토방도 무척 탐이 났지만 집뒤로 천평의 산이 딸려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고 내년쯤이면 마당에 푸른 잔디가 덮힐거란 점도 마음에 들고 도로 너머에 낮은 산에는 온갖 산나물이 있다는 점도... 아침에 잠을 깨우는 새소리도... 고개를 돌려보면 넓은 바다가 있다는 점도... 이렇다보니 서울로 올라오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지지난해 여름 휴가도 여수에서 보냈었답니다. 그땐 이모님댁이 여수 시내에 있었던지라 여수의 참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 했었죠. 그래도 이모부님께서 사주신 장어탕은 아직까지 그 맛을 잊을수가 없을 정도로 진미였습니다. 사실 이번 여행에서 다시 한번 그 장어탕을 먹으리라 생각을 했는데 그럴 기회가 없었네요. 하지만!! 이모부님께서 준비해 주신 저녁만찬은 장어탕에 뒤지지 않는 샤브샤브였습니다. 쇠고기와 야채 그리고 새조개, 안 먹어봤으면 말을 하지 말아요!! 어른들 식사하시는데 DSLR을 들이밀기가 뭣해서 사진을 찍지 못 했는데 무척이나 아쉽네요. 이 새조개란 놈이 샤브샤브를 해서 먹을때 그렇게 맛이 좋더니 불에 구워 먹었더니 이건 뭐 더 맛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배가 터지는줄 알았습니다. ㅡ..ㅡ;;

사위 사랑 장모라던가요? 장모님께서 안 계신 저를 이모님들께서 얼마나 예뻐라 해주시던지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좋은 집에서 좋은 음식 많이 먹고 좋은 분들께 사랑을 듬뿍 받고 왔는데 다음에 여수를 가면 제가 대접을 제대로 한번 해드리고 싶네요.


덧글) 글이 길군요. 제가 추구하는 타입의 포스팅이 아닌데 ㅡㅡ;; 그때를 회상하니 기분이 업됐나봐요.


여수여행

  1. BlogIcon 이리니 2009.04.29 00:57

    저 천사같은 아이들하고 여행도 다니십니까? 아~ 아~ 새벽에 열 받는군요. ^^

    저 그냥 갈렵니다. -_-;; 획!

    :)

    • BlogIcon 알통 2009.04.29 09:20 신고

      작은애는 아직 천사가 맞는데요
      큰애는 점점 악마가 되어가고 있어요 ㅋㅋ
      그래도 당연히 사랑스럽지만요 ^^
      여수여행은 여러모로 좋은 기억만 남았어요.
      다음 여행은 어디가 될지!!

  2. BlogIcon PPT커뮤니케이션즈 2009.04.29 04:24

    정말 아름답군요 ㅎㅎ
    꼭 한 번 가보고 싶네요 ㅎㅎㅎㅎㅎ

    • BlogIcon 알통 2009.04.29 09:22 신고

      안녕하세요~ 좋은 아침입니다.
      다녀오실땐 꼭 인증샷~

  3. BlogIcon 토댁 2009.04.29 08:01

    정말 아름답네여.
    여수는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어요.

    아빠와 보석 같은 추억... 재희랑 수영이가 평생 기억하겠죠!!..^^

    • BlogIcon 알통 2009.04.29 09:23 신고

      할머님 건강하시죠? ^^
      저도 결혼하고나서 두번 가봤는데요
      참 좋은 느낌만 받고 왔어요.

      수영이는 기억을 하겠지만 재희는 어떻게 기억을 할런지 모르겠네요 ㅋㅋ

  4. BlogIcon PLUSTWO 2009.04.29 10:26 신고

    와우~~~ 황토방, 군불지핀 황토방에서 하루밤 저도 푹~ 지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5. BlogIcon 맑은독백 2009.04.29 10:55

    정말 살고 싶을 만큼 이쁜 집입니다... ^^
    저도 와이프한테 시골가자면 혼자가라 할거 같아요 ㅎㅎ

    • BlogIcon 알통 2009.04.29 12:11 신고

      왜 여자랑 남자는 생각이 다른걸까요?
      정말....
      전 보내주기만 한다면 혼자라도 ㅋㅋ

  6. BlogIcon zinicap 2009.04.29 13:09

    글이 너무 좋고
    그 아래 사진이 너무 정겨워 한 참을 보게됩니다.
    글 보고있자니 갑자기 시골 집에 가고 싶으네요^^.
    아내 역시도 시골은 무척이나 싫어합니다.
    가끔가는것도 곤욕스러워 합니다. 그래 봤자 1년에 딱 2번인데^^
    아이들 교육은 핑계 같습니다^^.
    지가 시골에 살 자신이 없으니 그런건 아닐까요?ㅋㅋ
    암튼, 너무나도 마음 푸근해지는 시간 갖게 해 주신데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알통 2009.04.29 17:43 신고

      남자들이 더 많이 전원생활을 꿈꾸나 봅니다.
      근데 여자들은 왜 싫어하는지... 모르겠네요.
      아내는 벌레가 싫다는 말도 안되는 소릴 하는데 ㅡㅡ;;
      말씀대로 "지가 싫은거"가 맞나봐요 ^^

      마음 푸근해져 가신다니 저도 많이 기쁘네요 ^^

  7. BlogIcon MindEater™ 2009.04.29 17:05 신고

    아 비슷한가봅니다. 하시만 현실이 그게 아니죠.
    저두 요즘 부척 시골얘기를 많이 하네요 ㅠㅠ

    • BlogIcon 알통 2009.04.29 17:45 신고

      둘이 가서 살까요? ㅋㅋ
      어디 가까운데 땅이라도 좀 사두고 싶네요 (물론 돈은 없지만)
      터도 좀 닦아두고 집터 주위에 아름드리 나무가 될수있는 나무도 심어두고... 잔디도 가꾸고...
      주말에라도 그렇게 산다면... 아.... 좋겠네요.
      문제는 땅살돈이 없다는거 ㅠ.ㅠ

  8. BlogIcon blue paper 2009.04.30 15:35

    사진이 참 좋네요^^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나무같이 2009.04.30 15:43

    아.. 자그마한 천국에 다녀오셨군요. ^^

    저도 시골생활.. 아직은 꿈만 키우고 있습니다. ㅎㅎ

    • BlogIcon 알통 2009.05.01 00:06 신고

      네 정말 천국같았습니다. 제가 다녀본 여행중에서 최고로 쳐주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