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까까준 봄옷 신상 사진 촬영하는 날.
조카녀석이 모델로 사진을 찍을때 수영이랑 저는 놀이터에 가서 잠깐 놀다왔습니다.
사무실로 돌아와서는 다시 이러고 놀았지요.
생각보다 수영이가 재미있어 했습니다. ^^











주말에 까까준 사무실 가서 사진 좀 찍다가 앞에 있는 놀이터에 다녀왔습니다.
재미나게 놀기는 했지만... 놀이터에 못 가겠다는 생각이 자꾸 드었네요.
초등학교 고학년 정도의 여자애들 세명이서 얼마나 십원짜리를 날리던지... 수영이가 듣고 배울까 두렵더군요.
욕을 계속해서 하길래 쳐다봤더니 "아저씨가 쳐다본다야"라며 말하곤 웃으며 또 욕을 하더라구요.
다 한때이긴 하겠지만... 
우리 수영이가 그러면 전 정말 충격받을 것 같아요 ㅠ.ㅠ 울지도 몰라 ㅠ.ㅠ 


아동복 까까준이 사무실에다 스튜디오를 꾸렸습니다.
그래봐야 두어평 남짓이긴 하지만... 스튜디오 대관해서 시간에 쫒길 일은 없네요.
지난주에 400w짜리 조명도 구입했더군요.
최소 500에서 550정도는 있어야 할 것 같다고 얘기했었는데...
사무실이 지하인데다가 좀 넓어서 광량이 부족해보였습니다.
더군다다 천장까지 높아서 조명을 반사시킬 만한 곳도 없고...
직접 때리니 그림자도 끼고...
천장부터해서 우측과 뒷쪽으로 파티션이라도 쳐서 빛을 좀 모아줘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니면... 조명을 하나 더 ㅡㅡ;;


요즘은 하루에 택배건수가 50건 정도 된다고 하네요.
자기들 말로는 최단기간 파워셀러라나 ㅋㅋ
앞으로 생활비 100만원씩 주겠다며 말했다고 동생이 행복해 하더라구요.
매제의 추진력에 다시 한번 박수를!!~~ 짝짝짝~~~


옥션, 지마켓 최고의 아동복 "까까준"

옥션, 지마켓 최고의 아동복 "까까준"

사촌 사이인 수영이와 연준이.
한동안 안 만나면 보고 싶다고 난리지만 막상 만나면 5분에 한번 꼴로 다툽니다.
얼마전까지 순둥이 수영이가 당하는 편이었는데 그러고 오면 엄마 아빠한테 또 혼이 나죠.
수영이가 동생이야? 아니지? 그러면 수영이가 알아서 해야지!
수영이가 만만해진 연준이는 누나라 부르던 수영이를 어느날부터 수영이라고 부릅니다.
"엄마, 연준이가 자꾸 수영이라고 불러."
그러면 엄마가 해주는 답은 위와 같습니다.
조금씩 약이 오른 수영이가 반격을 시작합니다.
"김연준, 누나라고 불러야지"라며 등을 한대 때립니다.
그렇게 조금씩 자기 자리를 찾고 있는 수영이입니다 ^^
요즘은 연준이가 "수영이가"라고 말을 하면 바로 응징에 들어갑니다.
"누나라고 했지?" 짝~

앞으로 연준이의 입지는 더욱 더 줄어들 처지에 놓였습니다.
왜냐하면 8~9개월 후면 동생이 태어날 예정이거든요.
더군다나 동생네는 딸이 귀한 집이되서 수영이가 가면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릅니다.
그런데 연준이 동생이 여자아기라면... 얄짤없지요.
벌써부터 쭈그리고 앉아 돌맹이로 바닥을 치고 있는 모습이 연상되는군요.
부모입장에선 아들도 키워보고 싶고 딸도 키워보고 싶겠지만
아이의 입장에서는 동성이 좋다고들 합니다. ^^

두고 보지요. 이 녀석 어떻게 살아남을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