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가 그동안 가지고 놀던 장난감 청진기가 얼마전에 고장이 났습니다.

고장이 나기전에는 청진기를 살짝 눌러주면 "콩닥콩닥~" 소리가 났었는데,
요즘은 소리가 나질 않아서인지 가지고 놀려고 하질 않더군요.

해서 청진기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간호사용이고 가격은 6,050원입니다.

로거 : 핑크야, 아빠가 핑크 선물 사왔어.
핑크 : 뭐어?
로거 : 음... 집에가서 보여줄께.
핑크 : 얼른 집에가야겠다.

퇴근길에 핑크랑 같이 들어가면서 선물을 사왔다고 말해줬더니 얼마나 좋아하던지 ^^

청진기라는 것을 알고는 먹을게 아니라 조금 실망하는 눈치였는데 금새 좋아해주더군요.
사실, 청진기로 인해 제가 얼마나 귀찮아질지는 생각을 안했었는데 크크 조오금 귀찮고 힘들었답니다.
한동안 툭~ 튀어나온 배도 내어주고, 가슴도 내어주고, 등도 내어주다가 힘들어서 큰거멍멍이(핑크의 보물1호 인형) 해주라며 겨우 청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답니다.

저도 청진기를 가슴에다 대고 소리를 들어봤는데 가격이 저렴해서인지 잡음도 많이 들리고 심장소리는 약하게 들리더군요.
아내가 임신을 해서 아내 배에다가도 대고 소리를 들어보고 싶었는데 아내가 싫어해서 못해봤습니다.
기분 좋을때 분위기봐서 ^^

일요일 가기로 했던 딸기농장은 취소됐습니다. 아쉽네요.
내일은 아내의 정밀 초음파 검진이 있어서 아기 심장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일요일은 딸기농장 대신 아내랑 핑크는 공연을 보겠다고 하더군요.
그러는 동안 저는 서점에서 책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뭐 1시간밖에 안되겠지만. 그게 어딥니까? ^^

모두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1.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3.08 22:59

    후후.. 핑크가 청진기가지고 여기저기 대면서 소리듣는걸 상상하니 참 귀엽겠네요.
    그러데 생각보다 가격이 싸네요.
    이건 고장나는 물건도 아닌데 하나 장만해도 되겠네요.

    • BlogIcon 알통 2008.03.10 14:29 신고

      네, 칼로 찢지만 않는다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건전지가 필요없다는거 ㅋㅋ
      대신 한동안은 환자역할을 해줘야한다는 압박이 ^^



핑크에게 글자를 하나씩 알려주기 위해 서점에서 사온 글자공부 그림판이 마음에 들지 않아 교환을 하러 갔었는데,
교환한 것 역시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몇가지 종류중에서 가장 괜찮은 것을 골라왔습니다.


위 그림판이 아쉬운 이유는 "차, 파"의 예시가 한글자라는 것과 "으"자가 "으앙"이라는 것과 "이"자가 강아지 이빨이라는 것 입니다.
호랑이 그림에 "으르릉"보다 좋긴하지만....
핑크는 사자는 으르릉~하고 울고 호랑이는 으흥~하고 우는줄 알고 있거든요.

서점을 쭈욱~ 둘러보면서 관심있는 책의 표지를 사진으로 찍어왔습니다.

카메라 관련 도서가 6권이나 되고, 마케팅 관련 도서와 FTA관련 도서, 글쓰기 관련 도서 그리고 자녀교육에 관련된 도서 총 18권입니다.
근데 여기에 있는 책이 아닌 다른 책을 구입했네요.

요즘 포토샵을 배워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2번째 책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답니다.
다음주 쯤에 구입을 해서 포토샵의 세계로 한번 빠져볼까합니다.
보다 좋은 이미지를 위해~~

  1.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3.06 09:03

    헉;;;;;; 혹시 열....산성님????

    너무하십니다!! 흑흑.. 주소 변경하셔놓고 알려주지도 않으시고..ㅠㅠ
    저는 그전 rss 주소로도 가보고 아무리 검색해도 새 블로그가 안나오는 것입니다;;

    rss 주소 변경되었을 경우에 한rss에 가서 변경 신청하시면
    새 주소로 자동으로 이동되는데... 그걸 안하셨나 보네요.

    제 블로그 답글 달다가 눈에 익은 아이콘이 있어서 와보니 이렇게 바뀐 것이었군요..
    안그랬ㅇ면 영원토록 열산성님 사라졌다고 생각햇을 듯.

    • BlogIcon 알통 2008.03.06 09:30 신고

      죄송합니다 ㅡㅡ;;
      블로그가 저를 잡아먹고 있는 것이 보여서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아내가 깔끔하게 정리를 해줬습니다. ^^
      그래서, 그렇게 좋아하던 연모도 지워버리고 ㅋㅋ
      근데, 이게 또 있던 놈이 없어지니 영 허전하더라구요.

      이 놈은 저를 잡아먹지 못하게 잘 컨트롤을 할 생각입니다.

      아무튼 이렇게 알아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

      좋은하루되세요

  2.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3.06 22:22

    딸 걸리셨군요.
    구독기에서 빨간 느낌표가 떠서 당황했었는데..
    그런 아름다운 사연이 숨어있었군요.
    대단하신 와이프님입니다. 흐흐 조심하셔야죠^^

    다시뵈어서 반갑습니다.

    • BlogIcon 알통 2008.03.06 23:07 신고

      일일 1포스팅으로 저를 지키고 있습니다 ^^
      글을 쓰는 것도 집에와서 딸아이랑 놀아주고 난 후 쓸려고 노력중이구요.

      사실, 제 아내가 저를 여러번 살려줬답니다. 크크
      그 얘기는 다음 기회에~

      벌써 금요일이군요!! 즐거운 주말이 될 것 같습니다~

  3. BlogIcon 뭉코 2008.03.12 19:40

    제가 제일 먼저 배운 글자는 글씨판에 적혀있던 가지 로 기억합니다. 얼른 예쁜 아가가 생겨서 글씨가르쳐주고 싶네요. ^^

    • BlogIcon 알통 2008.03.12 21:42 신고

      요즘 아이의 능력에 놀라고 있답니다.
      한자리 숫자는 읽을 줄 알구요,
      몇일전부터 한글 가나다를 가르쳤는데 혼자서 읽기 시작했어요.
      글씨 쓰기와 병행을 하고 있는데요, 여기 저기서 적당한 교재를 찾아봤는데 맘에 안들어서 제가 직접 만들어서 공부시키고 있답니다.
      주말을 이용해서 그 사진을 찍어 공개할 예정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