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짝짝짝~~~ 일하러 나간지 16일만에 다시 백수모드 진입니다.
회사의 미래가 밝아보였고 매일 매일 야근하는 직원들의 표정도 밝아 좋았지만
맞벌이하는 저에게는 야근이란게 치명적이었습니다.
저의 야근으로 인해 퇴근 후의 모든 일을 아내 혼자 감당해내기는 버거웠나 봅니다.
이제 겨우 34살인 아내, 얼마전 MRI를 찍었는데 허리 디스크 3개에 이상이 있다고 합니다. ㅠ.ㅠ
의사 말로는 "디스크 하나에 이상이 있으면 수술이라도 권할텐데..." 
그 말을 들은 저는 죄인이 되고 말았지요.
이런 아내의 의견을 존중해서 회사에 얘기를 하고 그만두었습니다.
제가 참 실없는 인간으로 비칠까 염려되더군요.


요즘 아침에 수영이와 재희가 매일 같이 웁니다.
아침 8시전에 놀이방에 가서 저녁 7시에나 집에 들어오니 힘이 들겠지요.
엄마 품도 아빠 품도 그리울테구요.
그것이 너무 마음 아픕니다.
하지만 이것을 견디지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아픔으로 다가올까봐 
급여 조건을 낮춰서라도 저의 조건에 맞는 곳을 찾을 예정입니다.


사실 경력 7년차 자바 개발자가 갈 곳은 많습니다.
하지만 지금 조건과 맞는 곳을 찾는 것은 쉽지가 않을 것 같네요.
집에서 50분 이내의 거리, 비교적 정시에 퇴근.....
적고보니 뭐 그렇게 까다로운 조건도 아니군요. 어쩌면 당연한...


시간을 조금 가질까 생각합니다.
우선, 아이들이 진정되었으면 합니다.
저의 부재(퇴근 12시)가 아이들에게 조금은 충격적이었나 봅니다.
수영이와 저녁때 통화를 하게되면 항상 하는 말이 있었습니다.
"아빠, 수영이 아빠 보고 싶어서 놀이방에서 계속 울었어요."
아무것도 모르고 놀이방에 맡겨지던 재희가 조금씩 커가면서 눈치를 채고 있나 봅니다.
자기가 놀이방에 보내진다는 것을 말이죠.
아직 울지는 않지만 조만간 울음을 터트릴 것 같습니다.
수영이 놀이방 처음 보내며 아내가 울며 돌아가던 때가 생각나는군요.

뭐 어쟀건 지금 백수모드입니다.
사진 여유있게 좀 찍고, 삼각산 한번 다녀오고, 이전에 만들던 메타블로그 만들고...
밥 해먹기 귀찮아 커피만 마시고 있네요.






100만원, 이것은 사랑일까요?
아니면 그냥 돈 일까요?

아, 렌즈를 살까?
아, 책 10권쯤 사고 렌즈를 살까?
아, 삼성에서 조만간 출시될 NX 살수 있을까?
그냥 받지말걸 그랬나.
아내 옷 한벌 사줄까?
수영이 선물 사줘야겠다.
재희 선물 사줘야겠다.
모니터 사야겠다.
한달정도 잠수 탈 수 있을까?
아, 이제 그냥 일하러갈까?


아내는 조금 큰 회사에 다닙니다.
연봉도 저보다 쪼금 많죠.
얼마전 노원 롯데백화점에서 백을 하나 구입했습니다.
아내가 가져본 백 중에서 제일 비싼 백입니다.
13만원짜리...
사실 이렇게 얘기하면서도 가슴이 아픕니다.
연봉 5,000이 넘는 사람이 지금껏 가져본 백 중에서 가장 백이라며 구입한게 13만원짜리...
(13만원이 저렴하단 뜻은 아닙니다. 아내의 친구들은 명품가방 여러개씩 있거든요.)
너무나도 좋아하는 모습...
너무나도 미안한 내 마음...
집에와서 이래보고 저래보고...
또 아픈 내 마음...
자신에게 돈을 잘 쓰지 못하는 바보.


백화점 윗층에서 아래층으로 내려오면서 명품관에 잠시 들렀습니다.
프라다 가방을 봤었죠.
너무 예뻤습니다.
한 30만원하면 큰맘 먹고 사줘야겠다. 아니 40만원해도...
가격표는 제 예상의 딱 10배.
둘은 후다닥 나왔습니다.
그리고 아래층에서 30만원짜리 가방을 보면서 웃었습니다.
"뭐야 1/10 가격이잖아"
그리고 내려와서 13만원짜리 가방을 구입했습니다.
프라다 가방의 3% 조금 넘는... 가격의...


그런 사람이 퇴근하면서 제게 건낸 봉투하나.
그 안에 백만원.
100만원, 이것은 사랑일까요?
아니면 그냥 돈 일까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프로토타입과 스크립타큘러스
 
    저는 웹프로그래머입니다. 지금 백수인 상태라 혼자서 이런 저런 기능을 구현해보다 "괜찮은" 사이트를 만들어볼 요량으로 혼자서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네, 물론 괜찮지않은 사이트일지도 모릅니다.) 

     현재 제일 부족하다 느껴지는 부분이 디자인입니다. 해서 일단 디자인 부분은 믹시를 카피하기로 했습니다. 디자인을 뜯어보다보니 스크롤만으로 페이징이 되는 것이 너무 신기하더군요. 소스를 까보니 프로토타입과 스크립타큘러스가 링크 걸려있는걸 발견했는데... AJAX 책은 몇권봤지만 혼자 소스를 분석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않았습니다. 해서 책을 구입했죠. 25,000원.... 카메라 수리비 30만원때문에 참 많이 망설였습니다. 

     지금 만들어보려하는 사이트의 컨셉은 "퍼주기"입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한푼 두푼 모으려고만 했던 사고방식에서 탈피해서 이 사이트를 통해서 많은 블로거들에게... 맞습니다. 그것은 피라미드입니다. ㅋㅋ(농담)


    
근데, 이걸 완성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그만큼의 인내를 가지고 만들수있을지... 대략적인 레이아웃이 나왔을때 공개를 하게되면 그래도 계속 밀고나가게 되지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좀 민망해서 ^^;; 그러고보면 웹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이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경력 2~3년이면 부족하나마 원하는 기능들을 구현할 수가 있으니까요.

     일전에 사이트를 만들면서 속으로 "아, 정말 좋은 아이디어야"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반드시 성공할 것 같았죠. 그렇게 한발 한발 나아가다 이런 물음이 나왔습니다. "이걸로 투자를 받을 수 있을까?".... 숨이 턱 막히더군요. 누가 투자를 해줄까? 누가? 네. 그건 그냥 혼자 생각하기에 좋은 아이디어일 뿐 밖으로 꺼내놓기엔 정말 엉망인 것이었던 것입니다. 지금 만들어보려는 사이트는 "투자 받을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 "YES"라고 대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 생각하기엔 말이죠 ^^; 근데, 요즘 왜 이렇게 개발관련 서적들의 진도가 안나가는지 모르겠습니다. 가끔 이런 모습들이 실망스럽기도 합니다. 아내 저녁 챙겨줘야할 시간입니다 ^..^





한잔술의 댓가

     어제 술을 마시고 들어와 글을 작성하고 자러 가려는 찰나... 의자의 팔받침에 카메라끈이 걸렸습니다. "쿵~"하고 소리가 났고, 혹시 카메라가 고장났을까봐 테스트를 해봤는데 메모리카드를 인식하지 못하더군요. "내일이면 될지도 몰라"라는 편한 생각으로 그냥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아침 일어나서 확인을 했는데... 여전히 작동하지 않더군요. 삼성카메라수리점이 쌍문에 있어 수영이랑 자전거를 타고 갔는데 ㅠ.ㅠ 메모리카드 슬롯이 잘못된거면 3만원의 수리비용이, 메인보드가 잘못된거면 20만원의 수리비용이 나온답니다. orz  미처 확인을 못했었는데 뷰파인더도 깨졌더군요. 책상에서 살짝 떨어졌다 생각했는데....... 음주운전, 당연히 하면 안되는거지만, 다음부턴 음주블로깅을 하지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한잔술의 댓가가 너무나 가혹한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백수에게....





나팔꽃


포도

     어제 아침 우이천에서 망원렌즈에 대한 아쉬움이 남아 오늘 아침엔 망원렌즈를 달고 나갔습니다. 근데 왠일인지 희고 큰 그 새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그래서 결국 찍질 못했습니다. 아쉬운 마음에 위 두 사진을 심하게 편집했습니다. 나팔꽃은 마음에 드네요. 포도는... 조금만 더 정성을 들였다면 만족 할 만한 결과물이 나왔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지만 다음 기회로 넘기렵니다. 백수주제에 할일이 많아서 ㅎㅎ





     백수가 된 첫날, 우이천에서 잠시 방황을 했습니다. 서점을 다녀오고나니 마땅히 갈곳이 없었기때문이죠. 이 사진의 경우 시그마 17-70으로 찍었는데 200mm짜리 망원렌즈가 있었으면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사진입니다. 입을 쫙 벌리고 있는데 포스가 좀 약하게 느껴지네요. 아쉽습니다. 18-200짜리 렌즈를 하나 구입하고 나머지는 상황에 맞는 단렌즈를 구입하고 싶은 욕망이 생깁니다. 어느새 또 장비탓을 하고 있군요. ㅡㅡ;;



  오늘은 백수첫째날입니다. 평소와 같이 일어나 신문을 보고 샤워한 후 수영이를 놀이방에 보내고 바로 광화문 교보문고엘 갔습니다. GWT관련 책을 봤는데 역시나 인터넷 서평의 범주를 크게 벗어나질 않는 것 같더군요. 세시간쯤 책을 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우이천엘 들렀습니다. 모처럼만에 마음에 쏙드는 꽃사진이 나왔습니다. 좋고 나쁨에 대한 기준이 주관적일 수 밖에 없다보니 다른 분들의 눈에는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