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람이 모든 순간, 모든 것에 절절하게 살수는 없다.
4월쯤이었던 것 같다.
일이 힘들어 도피를 목적으로 돌파구를 찾기위한 핑계였을지도 모르지만
"삶에 희망이 없다"라는 말이 나를 무섭게 짓눌러왔다.
내가 생각한 희망은 "행복"과 "성공"이었는데 둘의 비중은 비슷했다.
즉, 비슷하게 나를 힘들게했다.

나는 행복한가, 아내는 행복한가, 아이들은 행복한가에 대한 물음에 당당하게 '그렇다'라고 말할 자신이 없었다.
아니 자신이 없는 수준이 아니라 우리는 모두 불행한 삶을 살고 있다 생각했다.
아내와 아이들에게 늘 미안했고 그 미안함이 쌓여 모가난 나의 내면은 점점 파괴적으로 변해갔다.
얄궂게 변해가는 나를 인식 할수록 더 깊은 절망에 스스로의 몸을 담구는 듯 했고
거기에 대한 탈출구의 키워드를 (경제적) 성공에 두려고 했다.

하지만 세상사에서 성공이란 것이 쉽게 성취되는 것이던가.
"자고 일어나니 백만장자"는 직장인의 영원한 로망 "로또" 밖에 없지 않던가.
차라리 그 돈을 모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진하게 들때쯤 이건 아닌가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은 잘 하지 않는다. 
좋게 얘기하면 매주 5,000원을 궂히는 것이고 나쁘게 얘기하면 또 하나의 희망을 버린 셈이다.

직장 생활을 해서는 경제적인 부를 일구기 힘들다는(불가능하다는) 생각에 빠졌다.
현재의 상황에서 진일보한 생각이다.
근데, 이게 어디를 향해 내민것인지는 알 수 없다.
즉, 천국을 향한 계단을 향해 내민 발인지 지옥을 향한 계단을 향해 내민 발인지 말이다.
"내 일(사업)을 해야 돼!!" 
이 말이, 지옥행 열차를 타라는 것인지 천국행 열차를 타라는 것인지 알수없다.

지난 휴가때 (처)이모님과 (처)이모부님께 아주 소중한 교훈을 얻어 왔다.
내 불행의 씨앗은 "조바심"에 의한 것이었고 거기에 대한 처방은 "여유"를 가지는 것이었다.
물론, 문제를 알고 답을 안다고 해서 모두 100점을 받을 수 있는건 아니다.
인생은 객관식이 아니기때문에 말이다.
하지만 이 교훈은 내 인생의 나침반이 될만하다 여겨진다.


PS. 문제가 "조바심"이 아닌데 위 답을 가지고 왜 자꾸 틀리느냐고 물으면 곤란하다. 
      문제부터 다시 확인하자.











어쩌면 하찮은 끄내끼에 묶여 넓은 바다로 가지 못하는 걸지도 모르지.
어쩌면 나의 안위를 책임지는 끄내끼일수도 있겠고.

하지만 지금 내 머리속엔 온통 한가지 생각 뿐... 
"조금 더 행복하고 싶다."
이런 답도 없는 욕구를 어쩌나...

끊어버리던지
잘 의지하던지






을왕리해수욕장의 한 팬션에서 늦게까지 윷놀이하다 잠이 들었는데 비교적 일찍 일어났습니다.
아침 바다 바람도 쐬고 산책도 할겸해서 나갔다 바닷가 바위 위에서 한컷 찍었습니다.


갑자기 컴퓨터가 뻑나서 OS 새로 설치하고 했습니다.
그래서 바탕화면에 빼놓은 셀카사진 2,3탄이 모두 날아가버렸습니다. ㅠ.ㅠ
새로 정리하자니 무지 귀찮네요.
보통 바탕화면에 안 빼놓는데.... 왜.. 하필 ㅠ.ㅠ

근데, 그래픽카드도 설치했는데 사진이 이따위로 보일까요?
흰색의 경계선에 붉은색 선들이 쫘악~ 보이네요.



지난 수요일(19일) 밤 늦게 여수를 향해 출발해서 20일 새벽1시에 도착을 해 인사만 하고 늦은 아침까지 자다 일어났다. 목요일 아침 일찍 출발 할 계획이었는데 이모부님께서 수요일부터 장기출타 하신다해서 부랴부랴 밤에 출발을 한 것이다. 결과적으론 좋았던 것 같다. 5박6일의 긴 여행은 결혼하고 처음인 것 같다. 둘다 백수이기에 가능한 ^^

우주
이 녀석의 이름은 "우주"(♂)다. 사진이 잘 안 나왔지만 실제로보면 잘 생겼다. 우리가 있는 내내 짖어대서 쫌... 올때까지 짖었다. 나쁜 놈.

사랑
이 녀석의 이름은 "사랑"(♀)이다. 원래 이름은 "감자"였는데 싫어하는 것 같아서 "사랑"이란 이름으로 봐꿨다고 한다. 첫날에 조금 짖고는 거의 짖지 않았다. 수영이는 사랑이를 좋아했고 재희는 우주에게 관심을 가졌다. 돌도 안된 우리 재희는 계속 짖어대는 우주가 신기했는지 우주가 짖으면 재희도 따라서 뭐라뭐라 한다. (뭐라 했는진 모르겠다 ㅋㅋ) 그 모습이 신기하기만 했다. 아직 말도 못하는 재희가 우주에게 지지 않으려고 뭐라뭐라 하는 것도 재미있었고 눈싸움에도 밀리지 않으려는 그 자세... 무척 마음에 든다. ㅋㅋ 장하다 우리 재희!!

수영이가 말하는 개구리잎이다. 개구리가 앉아있는 곳이라나... 표현이 귀엽다. 사랑스럽고.

첫날, 해안가를 따라 드라이브를 했다. 아내와 내가 보기엔 탁트인 바다가 보기 좋았지만 수영이가 우리가 느끼는 그 느낌을 느낄까에 의문을 가지는 아내의 말에 심히 공감한다. 물속에서 노는 것도 아니고 그냥 차타고 멋진 풍경을 보는걸 좋아할 나이는 아닌 것 같다. 차라리 잔디로 정리가 잘 된 마당에서 뛰어 노는게 더 좋을런지도... 바다내음 가득한 곳에서 사진 한 컷. 요즘 사진 찍자면 무조건 이 포즈다. 그 포즈 말고 이러면 두손으로 저 자세를 취한다. ㅋㅋ 그리고 약간 어색한 웃음 ㅋㅋㅋㅋ

재미있게 드라이브 다녀와서 잠자기전 마당가득 피어있던 봉숭아를 따와서 열손가락 모두 물을 들였다. 다섯살인 우리 수영이.. 여자애라 그런지 엄마의 립스틱이나 매니큐어에 관심이 참 많다. 손톱에 예쁘게 봉숭아 물들여준다니 신 났다. 오늘 놀이방 가서 신나게 자랑하고 있지않을까... ^_____^ 저렇게 하고 잤는데 아침에 일어났더니 열손가락 모두 봉지가 빠져있었다. 그 중 하나는 내가 깔고 잤다는... 

아이의 눈 높이에 맞는 여행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을 해보고 앞으론 그 눈 높이에 맞춰 다녀야겠다.

크리스마스 이브다. 엄마는 5살 된 딸아이와 함께 시내를 돌아 다니며 아이에게 많은 것을 보여줬다. 아이의 엄마는 내심 뿌듯했다. 엄마는 신나서 웃고 있는데 아이가 시무룩하다. 아이는 이내 운다. 엄마가 그 이유를 아는데는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아가야 왜 그러니?하고 앉아보니 온통 시커먼 엉덩이만 보였기때문이다.





월미도 앞바다

월미도 앞바다

소래포구에서 월미도로
어제 갑작스럽게 외출을 하게 되었습니다. 목적지는 바다로 정하고 어딜갈까 고민하다 수영이가 조개구이를 좋아해서 소래포구로 가기로 정했습니다. 그전에 "희야, 서해대교를 한번 탈까?"란 소리에 수영이가 계속 "탈것"을 요구해 소래포구에서 갑작스럽게 월미도로 목적지를 변경했습니다. 운전을 하며 내비게이션을 월미도로 찍고 열심히 달리는데 아무래도 이상해 내비를 확인했더니 용산에 있는 "월미도" 어딘가로 가고있더군요 ㅠ.ㅠ 우여곡절끝에 진짜 월미도에 도착해서 조개구이를 먹고 수영이 놀이기구 2개를 타고 잠깐 바다를 보다 집에 왔습니다.

아쉬움이 많이 남은 월미도행
처음부터 목적지를 월미도로 잡고 갔다면 도로에서 시간낭비를 줄일 수 있었는데, 거기다 용산에 있는 월미도로 되돌아오기까지 했으니 도로에 뿌린 시간과 돈이 너무나도 아까웠습니다. 4만원짜리 조개구이의 양은 소래포구에 비해 너무나도 적었고, 2인분짜리 칼국수의 양도 적었습니다. 그래도 위안이라면 "내가 먹은 조개구이 중에서 제일 맛있다"라는 입맛 까다로운 아내의 한마디. 사실 저는 바닷가에서 사진을 찍을 생각에 많이 설레였습니다. 하지만 조개구이 먹고, 놀이기구 타고 바닷가에 도착했을땐 이미 어두워진 뒤였습니다 ㅠ.ㅠ. 또하나, 수영이가 조개구이를 먹으며 사진을 찍었는데 렌즈캡을 조개구이집에 두고 온 것 같아요. ㅠ.ㅠ 차라리 돈 만원을 두고온게 더 좋았을텐데요 ㅠ.ㅠ

포토샵이 아니면 원하는 느낌을 만들수없다 ㅠ.ㅠ
늦게 도착한 바닷가에서 아내와 수영이의 눈치를 보며 찍은 몇장의 사진... 고생해서 도착한 바닷가에서 찍은 사진치고는 너무나도 밋밋했습니다. 다시 한번 눈물이 주루룩... 일몰사진을 찍을 생각을 했으면서도 삼각대조차 가져가질 않았으니 이 정도의 사진이 나와준것에 감사해야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포토샵으로 심하게 편집을 했습니다. 사진에 필터를 주는 것에 집중을 했는데 필터만 잘 이용해도 괜찮은 결과물이 나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미리미리 계획하는 습관을 들여야겠습니다. 아내가 항상 하는 잔소리 중 하나죠.



여름휴가

여름휴가


2박3일의 여름휴가를 다녀왔습니다. 위 사진은 만리포에서 수영이랑 노는 모습이구요. 숙박은 용현자연휴양림에서 했답니다. 넓어서 좋긴했지만 두타산자연휴양림이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