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탄님으로부터 책을 한권 받았습니다.



2010. 01. 13 프롤로그를 읽다가
"나는 이제껏 살아온 그 어느 시기보다도 나아졌습니다. 그런데 세상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제 겨우 프롤로그 몇줄읽었지만 왠지 미탄님께서 내 얘기를 적은 것만 같습니다.

"'쉰의 출발'과 '예순의 감수성'을 다룬 책과 노래가 많이 나와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쏠림현상이 심한 편이니 누군가 이슈화만 시켜준다면 봇물 터지듯 나올거라 생각합니다.
미탄님께서 시작하시는거죠 ^^

2010. 01. 14 100여 페이지를 읽고
책을 읽으며 많은 감동을 받습니다.
하지만 그 감동을 글로 남기려하면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습니다.
해서 많이 공감하고 깨닫게 해준 부분은 책의 귀퉁이를 접어 놓습니다.
참 많이 접혀있군요. ^^

미탄님의 "인생은 천천히 흘러가는 강물이다"라는 소중한 은유에 참 많이 공감하였습니다.
진중권교수님이 경비행기를 조종한다는 사실이 진교수님을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합니다.
그러면서 나도 나중에... 라는 생각을 잠시 하게 만드네요.
내 인생은 내가 산다라고 생각했는데 그 주인공이 나라는 생각은 아직 못 해본 것 같습니다.
주인공... 어찌 부담스러운 면이 있군요. ^^;;
하지만, 내 인생의 주인공이 나이니까... 앞으로는 주인공처럼 행동해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더 멋지게 더 아름답게 더 훌륭하게.......

한때 책을 보면서 줄을 긋거나 메모를 하지 않고 그냥 깨끗하게만 보던 때가 있었습니다.
별로 남는게 없었을뿐더러 나중에 좋았던 내용을 다시 찾기도 여간 힘든게 아니었죠.
지금은 그냥 줄 좍좍 그어가며 봅니다. 필요한건 삐뚤빼뚤 메모도 남기지요.
그래도 리뷰는 어렵다는 ㅠ.ㅠ

자식들의  A/S 기간은? 20살 3월 또는 21살 3월 (대학 첫 등록금까지 ㅡㅡ)
숙제를 끝내고 나면 자유시간이지요.
"가만히 앉아 있다는 것은 곧 죽음을 부르는 행동" => 아 정말... 머리속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문장이면서도 한편으로 기억해야만 할 문장입니다.

"여행기는 출발하기 전에 절반은 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 많이 공감합니다.
아직 제대로 계획하고 떠난 여행이 없어 돌아오는 길이 많이 공허했던 기억이 나네요.
근데 그게 쉽지 않더라는... 맘만 있을뿐.......


2010. 01. 15 마무리 즈음
"자신이 원하는 삶을 이루기 위해서는 당신들이 가진 그 정도 재능이면 충분하다"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는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말이 입술을 비집고 절로 흘러나오더군요.

"모든 것을 귀결은 실천력이다." => 이건 ★ X 100만


혼자서 세상의 모든 일을 다 할 수 없고, 혼자서 세상의 모든 책을 다 볼 수가 없죠.
그래서 책 속에 소개된 많은 사람들과 많은 책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참 좋았습니다.
아니 미탄님은 도대체 얼마나 많은 책을 본걸까? 그리고 어떻게 이렇게 다 기억하는거지?
"10년간 행할 10가지의 은퇴 준비 리스트"는 이제 34살이지만 참 좋은 견본이라 생각했습니다.
"20년간 행할 10가지의 은퇴 준비 리스트"를 아내가 "늦지 않았다"를 읽고 나서 함께 고민해볼까합니다.


"늦지 않았다"는 저와 같은 몇몇 사람 또는 많은 사람에게 나침반이 되어 줄 것 같습니다.
인생을 좀 더 길게 바라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고
좀 더 다양한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해주었습니다.
나의 제2의 인생은 어떻게 설계해야하고 준비해야 할지에 대해 고민할 기회도 주었습니다.
읽으면서 중년을 위한 책이라기보다 청년을 위한 책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좋은 책을 보내주신 미탄님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PS
"늦지 않았다"를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습니다.
비밀 댓글로 성명, 주소, 연락처를 남겨주시는 한분께 보내드리지요.




  1. 익명 2010.01.15 11:09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루까 2010.01.15 13:32

    아직 늦지 않았다는 마음으로 긍정적 사고로 앞을 향해 나아가는게 도움이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알통 2010.01.15 23:57 신고

      예전에 일이 힘들때 "괜찮아, 잘될거야"라는 책을 읽었었는데요.
      그때 참 많은 위로를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이 책은 그보다 좀 더 능동적인 책이랄까요 ^^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랄께요

  3. 익명 2010.01.16 22: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알통 2010.01.18 09:21 신고

      행복하게 새로운 한주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4. BlogIcon 토댁 2010.01.17 19:35

    책을 다시 읽는 듯 한 리뷰입니다.
    적으신 귀절을 보며 다시금 맘에 새겨 봅니다.^^

    즐거운 주말 마무리하고 계시죠?^^

    • BlogIcon 알통 2010.01.18 09:22 신고

      월요일은 항상 힘들어요 ^^
      주말동안 같이 지내다 애들이 떨어지길 싫어해서 말이죠.
      맘이 아파요 ㅠ.ㅠ

      우리 새로운 한주 힘차게 시작해요~~~

  5. BlogIcon 쫑수니 2010.01.18 10:32

    미탄님의 위력은 대단하십니다.
    우연한 길에 이곳까지 머물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넘 이뻐요 ~~
    이곳에 트랙백해도 되는지요

    • BlogIcon 알통 2010.01.18 10:42 신고

      안녕하세요 ^^
      저는 저희 할머님(토댁)을 통해 알고있었지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6. BlogIcon 미탄 2010.01.24 15:21

    새로 시작한 일이 겹쳐서 이제서야 찾아뵈어서 죄송합니다.
    제 책을 꼼꼼하게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슈화가 잘 안되는지
    책은 아주 완만하게 팔리고 있구요. ㅠ.ㅜ

    하지만 언제 가도 그 방향으로 가게 될 것이다~~
    수년내에 50대에 전문가 되기가 트랜드로 자리잡을 것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요.

    아직 젊은 분들이 조금이라도 길게 인생을 보게 되셨다면
    제 책의 의미가 있는 것이겠지요.

    다 보신 책을 나누는 마음도 보기 좋네요.

    서둘지도 말고 멈추지도 않으면서
    내가 원하는 삶을 만들어가기 바래요, 우리 모두!!

    • BlogIcon 알통 2010.01.25 09:23 신고

      미탄님 안녕하세요.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인생을 조금만 더 길게 보는 "능력"에 대한 아쉬움을 진하게 느꼈었습니다.

      안단테라는 이수영 노래의 가사에 "느리게 하지만 분명하게 조금의 머뭇거림도 없이.."라는 구절이 나옵니다.
      스스로 그 말의 의미를 생각하는 한주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한달에 4권은 읽어야지 생각하고 꾸준히 4권씩은 읽고 있습니다.
요즘 "생각대로 살지 못하면 사는대로 생각한다"란 말때문에 겁을 먹고
가능하면 생각대로 살아보고자 노력중이지요. 쉽진 않지만....

근래 읽은 책들이라고는 이런 류의 책들 뿐인지라 미탄님의 책 [늦지 않았다]가 은근 기대됩니다.
마음에 위로가 되어주고 TT..TT 저를 사람으로 만들어주길!!
(미탄님 책 감사히 잘 보겠습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1.07 11:49

    전 올해 한달에 책 2권 읽기가 목표입니다.^^;
    별 바쁘지도 않는데 한달에 책 1권 읽기도 벅찹니다.
    이상하게 책 읽는 시간만 없어요.ㅎㅎ

    • BlogIcon 알통 2010.01.07 22:52 신고

      전 화장실에서도 한권 읽는다는 ㅋㅋ
      어찌보면 웃을 일이 아니라는 ㅠ.ㅠ

  2. BlogIcon raymundus 2010.01.07 13:07

    지하철 출퇴근 시간을 잘 이용해야 하는데 만만치가 않네요...다 변명이겠지만..^^

    • BlogIcon 알통 2010.01.07 22:54 신고

      저도 사실 이동하면서 책 읽는게 상당한 양입니다.
      화장실 1권 출퇴근 2권 집에서 한권?
      이렇게 보면 정말 책 읽지 않는거라는 ㅋㅋ

  3. BlogIcon 편리 2010.01.07 16:35

    저두 올해는 한달에 책 3권은 읽자로 다짐하고 실천하려고 하고 있답니다.
    다만.. 올해는 책을 업무와 관련이 없는 문학이나 이쪽으로만 읽으려고 하고 있죠.. ^^;

    • BlogIcon 알통 2010.01.07 22:54 신고

      저도 업무와 관련 없는 책 시도를 해봤는데 그게 무지 어렵더라구요.
      편리님 목표 달성하시길 바랍니다 ^^

  4. BlogIcon Deborah 2010.01.10 05:32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 나중에 많은걸 얻는다는 말이 맞는것 같네요. ^^ 새해에는 책과 친하게 지내어야 할까봐요.

    • BlogIcon 알통 2010.01.11 12:21 신고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 나중에 많은걸 얻는다는 말이 맞는것 같네요"
      이 말을 믿고 더 열심히 책을 읽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