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사랑스럽게 잘 그렸네요. ^^





우리 인생에도 햇살이 비치길 바랍니다!!





좋은 그림 그려요



휴일, @어린이대공원




옆에 가만히 앉아있는 친구나 가족에게 내가 손바닥(또는 발바닥)에 그림 그려줄께?라고 말한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요?
한대 얻어 맞거나 이상한 눈초리로 바라보겠죠? "이게 돌았나?"
저희 집에는 작은 화이트보드가 하나 있습니다. [RAW와 화이트발란스]
수영이도 재희도 저도 함께 낙서하고 그림그리는 공간이지요.
그리고 마음을 전하는 공간이기도 하구요. [밤새 사랑의 꽃이 피었어요.]
화이트보드가 있다보니 당연히 보드마카도 있습니다.
몇일전에도 역시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다 수영이에게 "수영아, 아빠가 손에 그림 그려줄까?"라고 물어보니
옆에서 미싱을 하고 있던 엄마의 눈치를 봅니다. "엄마? 수영이 손에 그림 그려도 돼?"
아내의 묵인하에 손에 작게 웃는 얼굴, 화난 얼굴을 그려주었습니다.
수영이 반응이요? 좋아서 키득키득 난리죠. 엄마에게 자랑도하구요.
그런 수영이의 반응에 저도 즐겁고 좋더라구요.
잠시후에 "수영아 아빠가 발에도 그려줄까?"라고 물었더니 "엄마, 아빠가 발에도 그럼그려준다는데?"라고 물어봅니다.
그리고 저는 수영이 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발바닥에 간지럼을 많이 타는 수영이는 간지러움을 참아가며 제가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런 모습이 재미있어 보였는지 재희도 엉금엉금 기어오길래 한쪽 발을 잡고 그려주었더니 얼마나 좋아하던지 정말 까르르 소리가 나게 웃었습니다.
뭐, 발이 간지럽기도 했겠지요 ^^

다시 생각해보면 아이들은 엄마 아빠에게 대단한 것을 바라는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그냥 함께 있어주고 함께 놀아주고...
하지만 우리 부모라는 사람들은 이유야 어찌됐던 이런 쉬운 것마저 너무 힘들어하며 해주질 못 합니다.
바닥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던 수영이가 한마디합니다.
"아빠 그만하고 수영이랑 이거하고 놀아요." 
"아빠 지금 이거 해야하는데?" (문서작성중)
"뭔데요? 중요한 것도 아니잖아요? 그냥 저랑 놀아주세요! 네?"
삐져서 침대에 가 이불을 푹 덮어쓰고 누운 아이를 보니 미안하기도하고 가엾기도 하고 그렀습니다.
10분만 함께 소꼽놀이 해주면 될일을... 아이의 말처럼 중요한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엄청 후회 중)
금새 잠든 아이의 이불을 바로해주고 나오며 다짐합니다. 내일은 수영이 속상하게 하지 말아야지.....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쉬운 이 다짐을 제가 얼마나 지킬 수 있을진 모르겠네요.


사진 찍자고 하니 얼른 자세를 취해줍니다. ^^



놀이방 가서 친구들에게 보여준다나 어쩐다나 쫑알 쫑알 합니다.



칫, 고양이라니... 저건 꿀꿀 돼진데... 아빠 삐졌어!! (아~ 아~ 아빠 미안!! 돼지~)



재희도 발에 그림을 그려주니 좋아서 까르르 웃으며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릅니다.


잠들기전 그림을 다 지웠습니다. 
"시간 지나면 잘 안 지워지니까 다 지우고 자"
왜냐하면 아빠보다 엄마가 더 무서우니까요. 





인어공주

아내가 "엄마야?" 하고 물어보니 인어공주라는군요.




바다공연


동물농장


 수영이 그림이야기

놀이방에서 그린 그림도 있고, 집에서 그린 그림도 있습니다. 제법 많죠. 위 그림들은 수영이가 집에서 그린 그림인데 첫번째 그림의 이름은 바다공연이고 두번째 그림의 이름은 동물농장이라고 합니다. 사실, 수영이가 그린 많은 그림들 대부분이 재활용수거함에 들어갔습니다. 흔적조차 없어져버린 것이죠. 안타까운 마음에 스캔을 해두기로 했습니다. 만들기한 것은 사진으로 찍어둘까 합니다.

그냥 낭비라고 말씀하시는 분이 계실진 모르겠으나, 올 1월에 500매 A4한권을 사다두었습니다. 그리고는 수영이가 그림을 그리고 싶을때나 오리기를 하고 싶은때 마음껏 사용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신문에 끼여오는 전단지도 훌륭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다음키즈나 깨비키즈 같은 것을 하다가 프린트를 하고 싶을땐 얼마던지 프린트를 할수도 있다고 일러두었습니다. 리필잉크를 사용하다보니 잉크값도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죠. 처음엔 한달에 다 써버리는게 아닐까 걱정도 했지만 7개월이 지나고보니 A4는 이제서야 겨우 반정도 사용한 것 같습니다. 마음껏 그리고 마음껏 오리고 마음껏 프린트 했는데도 말이죠. 지금의 수영이를 보면 가격대비 아주 만족스러운 결과라 생각합니다. 이제 겨우 4년하고 3개월된 아이가 동화책을 읽거든요. (많이 틀리기는 합니다 ㅋㅋ)

의도가 불순하긴 하지만... 올해 안에 한글을 완벽하게 습득시킬 생각입니다. (책 읽어주기 너무 귀찮아서 ㅠ.ㅠ) 가능하면 영어도 알파벳 정도까지 ^^



she..

 블로그 쓰고 미술사랑 명함 받기

애플님의 글[미술사랑명함 받기 이벤트에 참여해보세요]를 보고 아트폴리를 방문해봤습니다. 예쁜 그림이 많았지만 제게 가장 매력적인 그림은 이 그림들이네요. (으응.. 난 여자를 좋아하나봐...) 아트폴리 블로그[아트폴리 1주년 기념 행사]에서 이벤트를 진행중이네요. 저의 [아트폴리 회원 페이지]는 여긴데 이벤트가 좀 복잡하군요. 선찬순 7명인데 벌써 끝난게 아닌지 모르겠네요 ^^ 저 블로그명함 무지 갖고 싶답니다~~~~~

추가 : 글을 쓰며 경험해보니 참 재미난 사이트네요. 각 작품별로 트랙백도 보낼 수 있고 또 해당 작품에서 티스토리에 바로 글을 작성할 수 도 있고 ^^ 그나저나 위에 작품은 저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군요 ㅎㅎㅎㅎ

J의 브라운 코트 구상







LiveDot
2008년 06월 11일 오후, 갑자기 재미난 아이디어가 떠올라 밤늦게까지 프로그램을 짜고, 오늘도 좀전까지 프로그램을 짜서 데모는 가능하게 웹에서 구현을 해봤습니다.

이름하여, [LiveDot] <== 클릭

도메인 주소(livepolls.net)을 보면 아시겠지만 원래는 간단한 설문조사 등을 할 수있는 서비스를 생각하고 아주 아주 오래전에 구입을 한것인데... "live"라는 의미가 겹쳐서 일단 이곳에 구현을 해봤습니다.


여러 사람이 하나의 그림판을 꾸며나가면 재미가 있겠다는 생각으로 만들어봤는데, 기능적으로 개선을 해야할 부분이 있을 것 같습니다. 고려해야 할 상황으로는...

클릭으로 색칠하는 것이 괜찮은가?
  (onclick가 아닌 onmouseover는 어떻겠는가?)
나와 같은 그림판을 다른 사람이 동시에 수정을 하고 있을 경우에는 어떻게 할 것인가?
  (내가 클릭할때마다 변경된 픽셀을 반영할 것인가?)
모호한 경계(인터페이스)는 괜찮은가?
  (이런 작업을 안해봐서 ㅡㅡ;;)
현재의 로딩속도를 감수해야만 하는가?
  (요즘같은 세상에 로딩 3초이상이면....)
현재의 dot 크기는 괜찮은가? (10*10)
  (5*5정도로 구현하면 보다 세세한 그림은 가능하겠으나 보다빠른 로딩속도는 포기해야겠죠?)

이외에도 아주 많겠죠?

이용 방법은,
첫째, 제일 하단의 색상판에서 원하는 색상을 클릭한다.
둘째, 원하는 색상을 제대로 선택했는지 현재 색상 영역에서 확인한다.
셋째, 그림판 영역에서 원하는 모양대로 클릭을 해서 색칠은 한다.
넷째, 원하는 결과를 얻을때까지 첫째부터 셋째까지 반복한다.



심심할때, 할일없을때 한번 해보시면... 해봐주세요 ^^
5시간 정도 걸려서 작업한 것이므로 많이 미흡하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니 너무 욕하지 마시고, 하다가 스트레스를 받으실 것 같으면 가만히 브라우저를 닫아주시고, 이곳에 기능개선에 대한 아이디어를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읍니다.


추가하고자 하는 기능
1. 나의 그림판 기능
    현재는 하나의 그림판에 여러 사람이 그림을 그리게되어있으나 나만의 그림판을 만들 수 있도록 할 예정.
2. 단독작업 또는 공동작업
3. 메뉴화
   최신 그림판, 인기 그림판등의 기능을 구현
4. 기타 여러가지 기능들이 있겠으나 졸립고 정리가 잘 되지 않는 관계로 이만 줄임.


덧글) shift키를 연속으로 두번누르니 다음검색 기능이 팝업되는군요.
livedot.com이 있었으면 얼른 구입했을텐데... livedol.com은 어떨까요?
로딩되는 3~4초 동안 배너를 보여주면 어떨까요? 계정비라도 나오면 좋잖아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