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옵티머스LTE로 선전하고 있지만 예전의 화려했던 명성에 비하면 참담한 수준입니다.
스마트폰만으로 명예를 회복하기엔 너무 깊은 상처를 입은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해서, 차라리 구글TV를 잘 만들어서 LG전자에 대한 신뢰도를 올리면 어떨까요?
TV가 스마트폰에 비해 교체주기가 훨씬 길긴하지만.

크롬브라우저가 굉장히 끌리네요.
쿼티자판이라고 하니 쓰기 또한 편리하겠고.
기대가 되지만 지난해 TV를 바꾼 관계로!! 

암튼 LG전자의 선전을 기대해 봅니다.

 

 




스마트TV...
전 근래, 가정의 스마트 기기 허브 역할은 냉장고가 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근래 그렇게 생각한다는거구요.
이전엔 TV가 그럴거란 생각을 했었죠.
커다란 TV를 켜놓기는 부담스럽잖아요.
허브 냉장고의 보조 역할은 가능하겠네요.

구글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인터페이스에서 몇가지 인터페이스가 더 추가가 되겠네요.
우선, 현재 TV를 다루는 제1일 역할을 하는 리모콘이 추가되겠고
두번째로는 키넥트와 같은 동작인식
그리고 아이폰4S의 시리같은 음성인식

그럼 닌텐도의 몰락은 더욱 가속화 되겠군요.
엑스박스, 플스도 같은 입장.

위 기사에서도 나오지만 컨텐츠 확보, 안드로이드에서의 삼성전자 역할을 할 대표 기업도 필요하겠죠.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종속 관련 고민이 깊을텐데
구글TV에 전적으로 뛰어들기 쉽지 않을거란 전망을 해봅니다. 
음, LG전자가 어쩌면 적격이겠네요.

소비자 입장에서는 선택의 폭이 넓어지니 나쁘지 않네요.
관련 프로그램에 관심있는 개발자의 입장에서도 나쁘지 않구요.
구글TV의 선전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