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핑크 사진전을 열었고 오늘은 저의 사진전을 열어볼까 합니다. 제 사진은 편집을 좀 했습니다. 크크

[아버지의 초상권을 생각해주는 핑크의 센스 ^^]


개나리꽃


[처음 찍은 사진]


핑크



[촬영중인 핑크]


벚꽃



[벚꽃 1]


빨간꽃


[빨간꽃 1 : 이 사진을 찍을때 어디에 초점을 맞출지 고민을 하다 결국 초점을 정하지 못한테 찍었는데 아쉬움이 남네요]


벚꽃

[벚꽃 2 : 벚꽃 사진을 몇번 찍어보니 전체를 찍어서 아름다워보이게 찍는 다는 것이 많이 힘들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벚꽃

[벚꽃 3]


핑크

[핑크 2]


핑크

[핑크 3]


벚꽃

[벚꽃 4]


분홍꽃

[이게 진달랜지 철쭉인지... 썬도그님은 아실터인데...]


벚꽃

[벚꽃 5 : 이 사진 왠지 정이갑니다. 포토샵이 된다면 조금 편집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집했어요 ^^]


벚꽃

[벚꽃 6]


흰꽃

[흰꽃]


참새와 개나리

[참새와 개나리]


벚꽃과 개나리

[벚꽃과 개나리]


보라돌이



벚꽃 5번을 보고나니 편집의 유혹이 밀려오네요. 저도 이해가 잘 안되지만 같은 노트북인데 회사에서는 포토샵으로 사진을 열면 2~3초만에 열리는데 집에서는 2~3분을 기다려도 안 열린답니다. ㅜㅜ 이게 무슨 조환지.... 단지 차이라면 집에서는 듀얼 모니터가 LCD이고 회사에서는 듀얼 모니터가 CRT라는거 하나 차인데.

내일 하루 열심히 살면.... 어느새 날짜가 바꼈네요. 오늘 하루 열심히 살면 이틀동안 가족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가 있게됩니다. ^^
모두 행복한 금요일 되시길 바래요~
  1.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4.11 18:06

    개나리보다, 벚꽃보다
    핑크가 더 꽃처럼 보이네요.
    귀엽습니다^^

    • BlogIcon 알통 2008.04.12 00:30 신고

      감사합니다 ^^
      저만 그렇게 보이는게 아니었군요. 하하하

      황금같은 주말 황금처럼 보내시길 바랍니다~~



일요일, 핑크와 자전거를 타고 우이천에서 신나게 놀다 들어오는 길에 "아빠, 개나리꽃 갖고 싶어~"라고 해서 조그맣게 꺽어왔습니다. 집안으로 들어오더니 아내에게 꽃을 건네며 "엄마 사랑해요~"라는 소리에 아내는 좋아서 행복해서 뒤로 넘어갔습니다. 아내에게 개나리를 다시 넘겨받은 핑크가 개나리꽃을 제 책상에 뒀는데 월요일 아침에 봤더니 다 시들었더군요. 아래 사진처럼.


시든 개나리가 안쓰러워서 혹시 살아날까하는 마음에 술잔에 물을 조금 받아서 꽂아놓고 출근을 했습니다.


퇴근 후 개나리를 확인했습니다. 일부 시든 꽃잎도 있지만 대체로 생기를 찾았더군요. 제가 어떤 기분이었을런지 아시겠죠?


아직은 제가 무엇을 할수있을지 무엇을 해야할지 무엇을 하고 싶어하는지 도대체 알수없지만... 저는 시든 개나리에 물 같은 존재가 되고 싶습니다.





  1.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04.01 09:16

    개나리와 책이 멋지게 어울립니다^^

    책을 맛있게 읽는 방법으로 '독서데이트'라는 글을 올려두었답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셔용^^

    http://bloggernews.media.daum.net/news/976501

    • BlogIcon 알통 2008.04.01 09:24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매일 매일 방문해서 따뜻한카리스마님 글을 보고 있답니다 ^^

  2. BlogIcon Mr.번뜩맨 2008.04.01 10:30

    와...역시...자연의 섭리는 늘 한결 같네요...^^*멋집니다.
    죽은듯 다시 살아나는! 저도 그런 개나리를 닮고 싶습니다.



2007년 12월 28일 카메라를 구입하고 스스로 만족할만큼 카메라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에 당분간 출근길에 카메라를 들고 다니기로 했습니다. 아침에 10분이라도 사진을 찍기로 한거죠. 좀 뻘쭘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네요. 오늘은 아파트에 있는 꽃들을 찍어봤습니다. 항상 그렇지만 조금만 더 공을 들여서 찍으면 마음에 드는 사진이 나올것 같은데 찍고나서 이렇게 볼때면 항상 마음이 불편해요. 메뉴얼을 좀 더 익혀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차츰 기술이 발전하리라 믿습니다. 올 가을에는 원하는 사진을 찍을 수 있을만큼의 내공쌓기를 목표로!!!























  1. BlogIcon Mr.번뜩맨 2008.03.29 01:13

    아 이 봄 냄새...후..나들이 가고 싶네요..^^*

    • BlogIcon 알통 2008.03.29 10:22 신고

      가까운 제주도로 나들이 갈까요? 으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