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지금 더 행복해야 합니다.

어제 퇴근길에 교보문고에서 책을 한권 구입했습니다. 보통은 인터넷으로 구입을 하지만 당장에 읽을 책이 떨어져서 그냥 비싼 돈들여 매장에서 구입을 했지요. 어제 구입한 책은 장영희선생님의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이라는 책인데 참 느끼는 바가 많았습니다. 일주일동안 읽을 계획이었는데 이미 반을 읽어버렸군요. 지금 머리속에 멤도는 단어는 "지금"과 "행복"이라는 단어입니다. 부수적으로는 "더"라는 글자도 함께요. 저는 지금이 어제보다 더 행복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당연히 내일은 오늘보다 더 행복해야하구요. 그것은 저의 아내와 두 아이들도 해당합니다. 평소 수영이가 짜증을 내면 저는 수영이를 야단치는 편인데 어제는 불러서 그냥 꼭 안아주었습니다. 짜증을 낸 아이는 댓가를 치뤄야 한단 생각이 얼마만큼이나 잘 못된건지 그 짧은 시간에 깨달은거죠. 결과도 훨씬 만족스러웠고 울던 수영이와 꼭 안고 거실로 나가는 그 시간이 참 행복했습니다. 세상의 모든 사람이 조금전, 1초, 2초, 3초전보다 지금이 더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는 그만큼 행복을 추가할 가치가 있는 존재이니까요. 세상에 그런 등불이 되어주면 좋겠지만 우선은 내 집에서 그런 존재가 되어주고 싶습니다. 어두운 먹구럼이 몰려와도 환히 밝혀줄 등불말입니다.



  1. BlogIcon 미리누리는천국 2009.05.20 12:16

    가족 모두가 서로에게 등불이 된다면 더 바랄게 없겠습니다.^^
    그나저나 만쉐이~~1등입니다. 응??

    • BlogIcon 알통 2009.05.20 15:20 신고

      댓글을 보고 생각해보니
      아내와 수영이와 재희는 이미 제가 등불이네요 ^^
      아~~~~ 행복하여라~~~~~

  2. 익명 2009.05.20 21:3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알통 2009.05.20 22:20 신고

      안녕하세요.

      저도 책을 소중히 생각하는 편이고 제 뒤로 봐야할 사람이 있는지라 제가 보던 책은 드리지 못하겠고 한권 선물로 드릴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주소를 남겨주세요.

  3. BlogIcon 이리니 2009.05.20 22:05

    지금 이 순간의 행복. 캬~ ^^

    시간의 횡포에서 벗어나면 '진리'를 바로 볼 수 있다는 말이 생각나네요.

    저도 요근래 블로그 글쓰기만 신경 쓰느라 책을 놓은지가 꽤 됐네요. 사다놓고 안 읽은 책이라도 몇권 들춰봐야겠네요. 편안한 밤 되시길... ^^

    • BlogIcon 알통 2009.05.20 22:24 신고

      그래서 몇일전부터 규칙을 정했어요.
      블로그나 웹서핑 또는 웹개발은 늦어도 12시까지는 마무리하고
      뒤로 한시간 정도는 책을 보기루요.
      왠지 뿌듯하고 좋더라구요.

      사실 출퇴근 지하철에서만 읽어도 한주에 한권 이상은 읽는데 (오전엔 신문보고 오후에 책보고...)
      경제적으로 딸리다보니 책읽는 속도의 빠름이 부담되긴해요
      근데 암것도 안 읽고 있으면 괜히 불안해서 ㅡㅡ;;



아내가 출산한 친구를 만나고 들어온다고 해서 조금 서둘러 퇴근을 했습니다. 핑크와 함께 마트엘 가서 장을보고 들어오는 길에 초등학교에서 잠시 놀다가 가자고 했더니 엄청 좋아하더군요.

핑크

[핑크]


학교에 들어서자 핑크는 좋아서 이리 저리 뛰어다니고 저는 찍어보고 싶었던 백목련이 보여서 카메라를 꺼내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목련1

[목련1]
조금 흔들렸는데 왠지 매력있어 보이는 사진입니다. 급격히 어두워져 이후 사진부터는 플래시를 사용했습니다.

목련2

[목련2]


목련3

[목련3]


목련4

[목련4]


목련5

[목련5]


목련6

[목련6]

백목련이 밤과 이렇게 잘 어울릴 줄은 몰랐습니다. 흑백의 완벽한 조화가 아닐까 합니다.

아파트에 있는 적목련도 찍어봤는데, 백목련뿐만이 아니라 적목련도 밤과 아주 잘 조화를 이루었습니다.
목련7

[목련7]


개나리 사진을 잘 찍는 것이 힘들게 느껴졌는데 밤에 찍은 개나리꽃의 느낌이 어떤지 궁금해 찍어봤습니다.
개나리1

[개나리1]


개나리2

[개나리2]


초등학교 앞에 있는 피아노학원에서 장식해놓은 장미꽃이 아름다워 찍어왔습니다. 밤에 밖에서 번쩍하니 안에서 나와보더군요. 웃어줬습니다. ^..^
장미꽃

[장미]


가로등이 아니라 세로등이라고 불러야한다는 가로등입니다. 의도하지 않은 사진인데 예뻐보이지 않나요?
가로등

[가로등]

어제는 아침에도 사진을 찍고, 밤에도 사진을 찍어 기쁨이 두배였던 하루였습니다. 오늘 하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즐겁고 행복한 주말이 될 것 같습니다.

3개월간 사진을 찍으면서 느낌점이랄까요? 그런게 있습니다.
첫째, 사진은 그냥 막 찍는다고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 생각을 하면서 찍어야 한다.
둘째, 내가 찍고자하는 피사체를 정확히 해야한다.
셋째, 내가 사진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목적(느낌)이 뚜렷해야 한다.

이번 주말은 어린이대공원엘 가게될 것 같습니다. 봄꽃축제 개막식과 함께 저녁 7시 30분부터 불꽃놀이를 한다고 합니다. 불꽃놀이 사진을 꼭 한번 찍어보고 싶었는데 기회가 왔네요. 직원의 말에 의하면 삼각대, 릴리즈가 필요하고 셔터속도는 3~4초, 조리개는 10정도라고 하던데 ^^ 기대가 되는군요~


덧글)
사진을 클릭해서 보시면 원본 느낌의 사진을 보실수가 있습니다.


 

  1.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04.04 10:04

    핑크가 너무 이뻐용^^
    저는 아무 개념없이 마구 찍어대는 것은 아닐까 반성해봅니다.
    그런데 생각해봐도 별 생각이 안나더라구용^^

    카메라의 문제가 아닐까 탓으로 돌리곤 합니다,,,ㅋㅋ

    • BlogIcon 알통 2008.04.04 12:57 신고

      저도 핑크가 너무 예쁘다고 생각해요 ^..^

      핑크 이름이 수영인데요, ㅋㅋ 좀 더 어릴적인 ㅅ 발음이 잘 안됐을때 "수"자를 "뚜"자로 발음을 했었더랩니다.
      조금 빨리 하면 "뛍"이가 되죠. 그럼 핑크가 "뚜영이가 똥이야?"

      사진을 찍을때 피사체 대충 찍을때와 피사체의 담고자하는 부분이 명확하게 전달하고자하는 느낌이 분명할때 좀 더 만족스러운 사진이 나오는것 같아요. (혼자 만족한다는 얘기 ^^)

  2. BlogIcon Mr.번뜩맨 2008.04.05 12:39

    밤에도 저렇게 선명한 색깔을 지니고 있다니 놀랍네요~!

  3. BlogIcon 마음셋 2008.04.08 10:55

    장비가 하나씩 늘 때가 가장 재미있을 때죠. 좋은 모델을 데리고 다니시네요.

    • BlogIcon 알통 2008.04.09 15:23 신고

      렌즈, 삼각대, 릴리즈, 외장형 플래시를 가지고 싶은데 정말 길이 없네요.
      모델이 얼마나 비싸게구는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