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일을 진행할때 관련 표준이 있으면 그 표준을 준수하면서 일을 진행하는게 원칙입니다. 예를 들어서 가정용 세탁기의 수도꼭지와 연결 부분을 독특하게 별 모양으로 만들겠다면... 이건 표준을 포기한 처사이고 다른 부품과의 호환성도 포기를 하겠다는 뜻입니다. 더 나아가 망하겠다는 심산이겠죠. 웹 개발을 함에 있어 이런 별종 같은 존재가 IE입니다. (MS는 유구한 IE 역사에 있어 표준을 준수하기 시작한게 IE8부터입니다.) 근데 그 별종 같은 IE를 무조건적으로 추종하는 곳이 대한민국이구요. 한벌의 소스로 버전에 따라 제각각입니다. CSS에 서툰 개발자 입장에서는 미치고 팔짝 뛸 노릇이죠 ㅠ.ㅠ

웹표준을 준수해서 개발하면 브라우저가 다 똑같아야 한다는 말이냐고 물을 수도 있습니다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ie6에서 소스를 파싱할때 A라는 방법을 사용했는데 ie7에서 B라는 방법을 사용했더니 속도가 빨라졌다, ie6에서는 C라는 방법으로 랜더링 했는데 ie7에서는 D라는 방법으로 랜더링을 했더니 속도가 빨라졌다... 뭐 이런게 가능한거죠. 그리고 무엇보다 일반인의 입장에서는 껍데기(외관 디자인)만 바뀌어도 많은 변화가 있는 것처럼 보이니까요.

IETester ie 7에서 본 화면

IETester ie 6에서 본 화면

IETester ie 8에서 본 화면



아침에 일어나서 유입경로 로그를 기록하기위해 프로그램을 짜다가 크롬에서 실수로 IE모드 변환 아이콘을 클릭했습니다. 아.. 근데 이게 첫번째 이미지처럼 메인 메뉴가 어그러져 있는 모습을 본거죠. 지금까지는 ie8, ff3.6, 크롬1.4.2에서 테스트를 하면서 "별거 아니네"라고 생각했었는데 살짝 상처를 받았습니다. ㅠ.ㅠ ie6이야 내놓은 자식이니 맞거나 말거나 상관없지만 ie7도 이렇게 어그러질거라는 생각을 못 했습니다. 제길........


웹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할때 웹표준을 준수하게되면 추가로 금액을 더 받기도 하나 봅니다. ie, ff, 크롬, 오페라... 많잖아요? ie는 또 ie5,6,7,8 그리고 최근에 나온 ie9까지... 근데 ie를 버전별로 1개로 취급하는게 아니라 ie는 모든 버전을 통틀어 1개로 취급을 하더군요. ㅡㅡ;; ie를 제외한 나머지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래도 대부분이 최신 버전의 브라우저를 사용할거라 생각하는데 ie의 경우 아직 ie5를 사용하는 사람이 있고, ie6은 아직도 점유율이 40%대에 이르고... 이번에 배신한 ie7도 많은 부분을 점유하고 있고... MS에서 처음으로 웹표준을 준수해서 만든 ie8은 아직도 점유율이 개미똥만큼이고... MS.. . 이 사태 어쩔 것이여?

그나마 IETester라는 놈이 있어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