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잔인한게 시간이라지요.
울고 불고 매달려봐야 들은척도 않으니까요.
그 시간도 어쩔 수 없게끔 제 미련과 아쉬움을 담아 사진으로 붙들어 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