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재희야!
요즘 잘때 왜 그렇게 몸부림이 심하니.
결국 아빠가 침대에서 못 자고 
맨 바닥에서 자거나
거실에서 자거나
언니 눈치보면서 언니 침대에서 자잖니
요즘은 언니도 몸부림이 심해져서 힘들구나.

사랑하는 재희야!
요즘 아침에 일어날때 왜 그렇게 짜증을 많이 내니.
아침마다 아빠가 팬티도 못 입고 돌아다니는게 불쌍하지 않니.
아침에 일어날때 짜증이 재희 옷 갈아입을때 정말 힘들구나.
가끔 놀이방갈때까지 울어버리니 아빠가 참 난감하단다.

사랑하는 재희야. 사랑한다.














  1. BlogIcon 머니야 2010.06.17 09:26

    귀염덩이군요^^ 투정과 짜증조차도 추억으로 남아 아쉬울때가 분명 오실거에요^^

    • BlogIcon 알통 2010.06.17 12:46 신고

      아내는 두돌만 지나면 언니랑 같이 재우겠다고 벼루고 있지요.
      저도 그날을 손꼽아 기다리는 중이구요.
      말씀하신바는 가능하면 나중에 ㅡㅡ;; 좀 더 나중에 맞이했으면해요 ㅋㅋㅋㅋㅋ

  2. BlogIcon aryasu 2010.06.17 10:16

    아휴~~, 콧물 찔끔, 이쁜 짓, 사진 찍는다고 폼은 잡은 것 같은데,
    엉성하고 무덤덤한 표정에 배 볼록, 너무 귀엽네요.^^

    • BlogIcon 알통 2010.06.17 12:47 신고

      거의 본능적으로 반응하는게 몇가지 있어요.
      "예쁜짓", "목욕하자", "놀러가자" ㅋㅋ

      볼록한 배를 만지면 기분이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ㅋㅋㅋㅋㅋ

  3.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0.06.17 13:10

    아공~~귀여워요^^
    늦둥이 생각이 절로 납니다...ㅎㅎ

  4.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6.17 22:36

    아드님이 사진포즈를 하는게 넘 귀엽습니다 ^^

    • BlogIcon 알통 2010.06.17 23:10 신고

      음음.....
      딸이라지요 ㅋㅋㅋㅋㅋ
      (저도 가끔 헷갈려요. 내게 아들이 있었던가하구요 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