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같은 집을 짓고

그림같은 집을 짓고... 살고 싶은 사람이 네가 (또는 내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 어쨌건 가슴이 아프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