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읽고 있는 책

조금만 더 열심히
2009년을 시작하면서 뜻하지않게 한번에 읽는 책이 두권이 되어버렸습니다. 지금까지의 상황으로 봤을때 책이 밀리면 포기해버리는 습성이 있어서 살짝 걱정이기는 하지만 광화문까지 출근을 하면서 부지런히 읽는다면 포기하진 않을 것 같네요. 또 두권의 책 모두 내용이 상당히 마음에 들어서 그냥 덮어둘순 없을 것 같아요. 위시리스트에 담기는 속도에 맞춰서 지금보다 열심히, 꾸준히 읽어야 겠어요. 포스트잇이 다 없어질만큼의 책을 읽을 수 있다면 ^_____^ 많이 기쁠 것 같습니다!!


카네기의 삶처럼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 뚜렷한 목표가 있다는 것은 아주 다행스러운 일이죠. 그 뚜렷한 목표에 맞는 뚜렷한 계획이 있다면 더 좋겠죠? 나아가 확실한 롤모델이 있다면 금상첨화겠네요 ^^

카네기자서전은 2008년 12월말부터 읽었으니 어느새 2년째 읽고 있군요 ㅡㅡ^ 누군가의 자서전을 읽는다는 것은 아주 흥미로운 일입니다. 더군다나 "" 가 자신이 닮고 싶은 사람이라면 더욱 그러하겠죠?! 아, 그렇다고 제가 코딩을 하다가 강청을 만들러 가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크크) 현재 3/5쯤 읽었는데 가슴에 와 닿는 글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그 중에서 두가지만 알려드리겠습니다.
첫째, 부자인 채로 죽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둘째, 앤디는 무지하게 좋은 사림이군요!
첫번째 글은 별다른 설명이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두번째 글은 카네기가 죽어서 비석에 새기고 싶어했던 문구입니다. 곱씹어 볼수록 감동적인 글이라 아니할수가 없네요. 많은 분들에게 꼭 소개해주고 싶은 글이네요 ^^


소셜 웹기획
코딩을 하던 인간이 왜 갑자기 기획이람? 제가 2009년에 세운 목표중 하나가 괜찮은 웹사이트를 하나 오픈 하는 것입니다. 뭐 지금도 어둠의 자식같은 홈페이지가 하나 있기는 하지만... 그것은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어둠의 자식으로 남아있을 것 같네요. (불쌍 불쌍)  제가 생각하는 컨셉은 "나눔과 기여" 정도가 되겠군요.

책을 읽는 초반부에서는 사실 조금 고통스러웠습니다. 확 던져버리고 싶었거든요. "이 장이 지나면 분명히 내가 원하는 내용이 나올거야"라며 꾹 참고 읽었더니 제가 생각했던 이상의 내용이 호박덩쿨처럼 엮어서 데굴데굴 굴러 들어왔습니다. "기능만능주의 방지"라는 문장은 제게 많은 용기를 불어넣어주었습니다. "핵심기능을 수행하는 것에 역량을 집중했다"라는 변명꺼리를 제공해주었거든요 ^^;; 아직 절반밖에 못 읽었지만 이정도만해도 만족스럽습니다. 하하하




  1. BlogIcon 호박 2009.01.04 19:09

    작년에 세운 독서목표량을 못채웠어요(ㅠㅠ)
    올핸 꼭 세울수있길 맘속으로 다짐해봅니다. 아잣!

    눈한번 꿈뻑(-.-)(_ _) 거렸을뿐인뒈, 해가 샤샤샥~ 바뀌더니~ 벌써 4일이에용.. 헉!
    요러다 금방 호박할매 되겠다능(ㅠㅠ)

    즐건휴일 보내시구요~ 여전히 새해복 마니마니 받으세욥!
    1월부터 우리 라라라~♪ 하자구요^^d 아잣!

    • BlogIcon 알통 2009.01.04 22:06 신고

      올해 춘춘가 어떻게 되시는지? ㅋㅋ
      전 아직 그정도는 아닌데 ㅋㅋㅋㅋㅋㅋㅋㅋ

      2009년 더 왕성한 활동으로 많은 분들께 웃음과 행복을 주는 호박님 되시길 바래요!!
      그럴려면 호박님 먼저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야겠네요 ^^

  2. BlogIcon 임자언니 2009.01.04 21:33

    소셜 웹기획~~지금 나두 보고 있는책~~ㅎㅎㅎ
    왠지 급반가운~~~
    스킨도 이쁘고요...새해복많이 받으시고요..
    아~~ 근데 나 새해인사 하지 않았던가>?
    안했나요?
    정신없엉~~

    • BlogIcon 알통 2009.01.04 22:09 신고

      기획에 대해 궁금하던 차에 잡은 책인데 마음에 드네요 ^^
      같은 책이라 하시니 떠오르는 추억이 있네요.
      아내랑 연애할때(저는 부산, 아내는 서울있을때) 제가 서점엘 간다고 했더니 아내도 서점엘 간다고 하더군요.
      나중에 알고봤더니 그날 같은 책을 사서 선물하려고 했더라구요.
      화성~ 금성~ 이책이요 ^^
      임자언니님과 같은 책을 본다니 마~악 기분이 좋은데요 ^^

  3. BlogIcon MindEater™ 2009.01.04 23:25 신고

    아..저두 올해는 책좀 읽어야 겠습니다. 무협지 말구요 ^^;;;;

    • BlogIcon 알통 2009.01.04 23:27 신고

      그럼 올해는 독서의 해로 지정할까요? ^^
      신나는 월요일 맞이하시길 바랄께요~

  4. BlogIcon Deborah 2009.01.05 20:55

    책을 읽는 것으로 한해를 시작하셨군요. 멋집니다. 책은 우리 삶을 이끌어 주는 스승의 역활을하지요.

    • BlogIcon 알통 2009.01.05 21:48 신고

      제가 교보문고를 좋아하는 이유는... 오프라인 매장이 넓고 책이 많은 탓도 있지만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라는 교보문고의 사상이 맘에 들어서지요 ^^
      올한해 정말 원없이 책을 읽었으면해요!

  5. BlogIcon 다우미짱 2009.01.06 02:28

    아흑~! 찔려효...ㅜ.-

    전 그저..계속 자기개발서만 뒤적이고 있답니다..

    올해는 자서전도 읽어야겠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알통 2009.01.06 08:49 신고

      앗, 저도 위 책들 자기계발서로 보는건데요 ^^;;
      다우미짱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2009년 되시길 바랄께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하루 멋지게 멋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