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자언니님께서 주신 조명세트와 가방 대공개
지난 금요일 수영이와 함께 임자언니님께 가서 받아온 선물꾸러미입니다. 완전 대박아닌가요? ^..^ 스탠드 2개, 조명반사갓 4개, 램프3개, 조명클램프 1개, 그리고 아내와 화해의 물꼬를 터준 사랑스러운 가방 ^^ 위 사진엔 스탠드가 하나만 나와있지만 위 스탠드 말고 하나가 더 있지만 아직은 아내의 눈치를 봐야하는 관계로 하나만 꺼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조명장비를 이용해보니 더 좌절
사실, 조명장비만 있으면 스튜디오에서 찍어준 사진처럼 찍을수 있을거라 생각했습니다. 참 어리석죠. 근데 막상 조명을 설치해서 찍어보니 사진찍기가 더 어렵습니다. 우선은 익숙치 않은 환경이라서 그렇겟죠? 조명을 설치해서 사진을 찍으며 "화사하고 예쁜 사진이 나오겠지?"라는 생각을 하며 찍었는데 그렇지 않더군요. 체감하기로는 조명이 셔터속도 확보에는 확실히 도움이 되더군요. 하지만 아직까지는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ㅠ.ㅠ 예전에 DSLR만 있으면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을거라는 어리석은 생각을 반복하고 말았어요. 실습을 하면서 공부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아요.

광택있는 피사체는 어떻게?
위 가방은 광택이 있는 가방입니다. 예전에 기념주화 사진을 찍으려고 무진장 노력을 한적이 있었는데 (결국 실패했지만.) 기념주화보다 찍기가 더 힘든것 같습니다. 도무지 빛을 어떻게 다스려야할지 ㅠ.ㅠ 나임샵에 있는 상품사진과 비교를 해보니 orz 기념주화를 찍을때 조명아래서는 도저히 불가능해서 자연광이 좋은 오후에 직사광선을 피해 살짝 그늘진곳에서 찍은 기억이 나는데... 가방의 경우도 빛을 직접 받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 임자언니님, 그쵸?

내일은 책을 사야지.
회사 일이 익숙해지면 아내 몰래 1월쯤에 야간에 학원을 다녀볼까라는 간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학원비가 50만원이라는게 문젠데.... (현재 월 용돈이 25만원임) 이거야 원 FX-4때처럼 학원비 & 월세를 아껴서 지를수 있는 수준이 아니니... 내일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교보문고엘 가봐야겠습니다. 비교적 쉬워보이는 책 한권 선택해서 인터넷으로 주문해야죠. (어제 앤드류카네기 자서전 구입했는데... 책이 밀릴까 걱정..)

플래시스트로보(Strobo)라고도 부르며 상품명이기도 합니다. 미국의 스트로보 서치사(Strobo Search co)의 제품에 붙여진 상품명으로 정확하게는 일렉트로닉 플래시(Electronic Flash) 또는 스피드 라이트(Speed Light)라고 불러야 정확한 명칭이라고 생각됩니다. DSLR B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