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훔쳐보지 마세요.

아빠, 훔쳐보지 마세요.

아빠, 훔쳐보지 마세요.

아빠, 오늘은 물놀이 하고 싶어요.
수영이는 아빠의 고단함과는 상관없이 항상 물놀이를 하길 원해요. 올초만해도 수영이가 원하면 해주는 편이었는데 요즘은 심신이 피곤해서인지 수영이의 요구를 다 들어주지 않죠. 그래서 하나의 원칙을 정했어요. "수영아, 물놀이가 하고 싶으면 집에 오자마자 얘기해. 그럼 아빠가 물놀이 시켜줄께." 하지만 수영이가 이걸 기억해 내는 일은 더물죠 ^^

오늘은 물놀이를 했어요.
땀이 많이 나는 계절엔 매일 매일 목욕을 시켰지만 요즘은 이틀에 한번만 목욕을 시켜요.(재희는 매일 매일 목욕해요. 저는 매이 매일 목욕을해요. 하루만 안 해도 산유국이되죠.) 우선 재희의 목욕물을 목욕통에 받아서 안방에 넣어주면 아내가 재희 목욕을 시켜요. 그사이 저는 수영이 목욕을 시키는데 "아빠, 오늘은 수영이가 물놀이가  많이 하고 싶은가봐요."라는 수영이의 요구를 들어주었습니다. 세수하고 머리감는 사이에 욕조에 물을 받아놓고 욕조밖에서 간단히 샤워를 한 후 따뜻한 물이 받아진 욕조에 들어간 수영이는 여유롭게 물놀이를 즐긴답니다.

괜찮은 아이디언데~
물을 받아주고 나오면 수영이는 혼자서 물놀이를 즐기는데 그런 모습이 안쓰럽긴하지만 재희가 클때까진 어쩔 수 없겠네요. "수영아, 물놀이 다하고 나면 아빠 불러?"라고 말을 하고 나오는데, 오늘은 욕실문이 다 안 닫혔었나봐요. 열려진 문틈 사이로 거울에 비친 수영이의 노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수영이 몰래 몇컷을 찍었는데 문이 너무 적게 열려있어 조금 더 여는순간 수영이가 저를 발견했죠 ^^ 욕실에 들어가서 몇컷더~ 편집을 끝내고나니 사진 컨셉은 좋은 것 같은데 결과물이 아쉽네요.

백수의 마지막 주말
다음주 월요일부터 광화문으로 출근을 하게되었어요. (교보문고가 있어 무지 좋아해요 ^^) 그냥 계속 같이 지내면 좋겠다며 아내가 많이 아쉬워하네요. 저도 그러면 좋겠지만 둘다 놀수는 없으니까요. 어쨌건 출근을 해야하는 것이니까 마지막 주말을 알차게 보내고 싶은데, 가까운 바닷가라도 가려했더니 주말엔 무지 추워 나가면 아이들 감기 걸린다고 못 나간다고 하네요. 어쩔수없이 방콕!! 새로 근무하게 될 곳은 어떤 곳일지 많이 기대됩니다. 설레네요 ^^ 행복한 주말들 보내시길 바래요!!


  1. BlogIcon 임자언니 2008.12.06 00:33

    우와~~ 넘넘 축하드려요~~~
    새로운 곳에선 좋은 일이 아주 많았으면 좋겠네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가 아이들도 적응이 필요할거에요
    더 추워지겠지만 그래도 조금 추위에 적응되면 더 추워도 잘 놀수 있을거랍니다
    담주말에도 쉬시잖아요`~~
    그러니 이번주말에도 새직장을 위해 휴식충전~~~해도 좋겠어요
    간만에 들어왔더니 좋은소식이라 아주 기쁘네요`~~

    • BlogIcon 알통 2008.12.06 12:10 신고

      아침에 딩굴딩굴하는데 아내가 갑자기 나가자고해서
      서해쪽으로 갈까 생각중이에요.
      서해대교나 한번 타고올까봐요 ^^
      어디로 갈진 못 정했지만 기분전환은 될 것 같아요 ^^

  2. 익명 2008.12.06 00:3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알통 2008.12.06 12:20 신고

      별 말씀을요 ^^
      먼저 어머님 생신을 축하드려요~~

      요즘 메신저는 잘 안 쓰는데요
      일하는 곳에서 어떤 메신저가 사용가능한지 알아보고 월요일 알려드릴께요.

      저때문에 부담가지지 마시길 바래요 ^^
      행복한 주말되세요~

  3. BlogIcon Deborah 2008.12.06 01:07

    아.. 그러시군아. 요즘은 일자리 구하기도 힘들다고 하던데요.
    축하드려요. 잘 된일입니다.

    • BlogIcon 알통 2008.12.06 12:20 신고

      감사합니다.
      일자리 구해서 좋은데 아내가 자꾸 아쉬워하네요 ㅋㅋ

    • BlogIcon Deborah 2008.12.06 20:46

      함께 하는 시간의 아쉬움이겠지요. 먹고 살아야하니 줄창 집에만 있을 수도 없는 노릇..그러니 살아간다는 것이 힘들다고 하나봐요. 힘내요. 있을때마다 더 잘해주고 더 많은것을 교감하다 보면 결혼 생활도 풍성함을 느끼실겁니다.

  4. BlogIcon MindEater™ 2008.12.06 11:43 신고

    와..수영양도 이쁘고..요즘같이 어려운때 다시 출근하시게 된것도 축하드려요~~!!

    • BlogIcon 알통 2008.12.06 21:57 신고

      감사합니다.
      출근하는건 잘된거겠죠? ㅋㅋ
      아내가 많이 아쉬워해서 ㅡ,.ㅡ^
      오늘 늦게 월미도를 다녀왔어요. 수영이가 참 좋아해서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__^

  5. BlogIcon PLUSTWO 2008.12.06 14:51

    숙녀 목욕하는거 훔쳐보면 안되죠...ㅎㅎ
    출근하시게 된거 축하드립니다..광화문이면 울직장이랑 많이 가깝네요..

    • BlogIcon 알통 2008.12.06 21:57 신고

      ㅋㅋ 같이 목욕도 하는 사인데요 뭘...
      가까우시면 점심때 같이 출사라도 ^^

  6.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12.07 12:49

    아이들이 4살 정도되면 개인적인 것도 많이 가리는 것 같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두명이 있는데요. 공주님 다루기가 왕자님 다루기보다 힘들어용-_-;;;

    다시 일을 시작하신다니 축하드립니다.
    새로운 일에서 새롭고 흥미로운 일들 해나가시길 바랍니다.

    가족들과 오래하면 좋지만 짧은 시간이라도 더 밀도 있게 보내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전에 올린 글인데, 아직 읽어보지 않으셨다면 꼭 한 번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희생없이 아름다운 것을 얻을 수 없다!"
    http://careernote.co.kr/298

    보다 행복한 가정 이뤄가시길^^*

    • BlogIcon 알통 2008.12.07 15:01 신고

      제 생각에도 딸보다 아들이 편할 것 같아요 ㅋㅋ
      "밀도 있게"라는 말씀을 한참동안 생각해봤습니다.
      그럴것 같아요. 부비적 부비적 일어나 아침부터 잘때까지 TV를 켜놓으며 지내는 것보다... 좀 더 가치있게...

      좋은 말씀 감사해요~

  7. BlogIcon 빛이드는창 2008.12.08 09:09

    사진들이 넘 예쁘네요.
    연말에 좋은 소식까정 있으시니 행복하시겠어요.
    늘 좋은 날들만 되시길....

    • BlogIcon 알통 2008.12.08 12:11 신고

      감사합니다.
      연말까지 놀지못하는게 아쉽긴하지만 ㅋㅋ
      구내식당이 있는 좋은 곳에서 일하니 ^^;;
      점심 뭐 먹을지 고민안해도 되니 좋네요 ^^

  8. BlogIcon ggacsital 2008.12.08 10:32

    출근은 잘하셨나요?
    비도오고...날씨도 추운데....마음은 따뜻하시죠?!

    • BlogIcon 알통 2008.12.08 12:08 신고

      감사합니다 ^^ 출근 잘 했어요.
      여기 구내식당이 있다는 ㅋㅋ
      오늘 추운날씨인가요?? 따뜻한데요 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9. BlogIcon 마쉬 2008.12.08 16:31

    훔쳐보시지 마세요 ㅋㅋㅋㅋㅋ

    웃~~~~ 저두요 얼릉 행복가득한 풍경을 만들어보고 싶다란 생각을 하면서
    가요 ^-^)/

    출근하셨네요~~~!!!!

    아짜아짜~~~~~~~화이삼~

    • BlogIcon 알통 2008.12.08 21:44 신고

      저도 마쉬님의 행복가득한 풍경을 어서보고 싶네요 ^^
      마쉬님처럼 지혜로운 분이시라면 시간이 문제라고 생각해요.
      결혼할때까지의 시간, 임신할때까지의 시간, 아기가 태어날때까지의 시간 ^^

      내일부터 열심히 야근해버려야지!! 아자아자~~

  10. BlogIcon ^^ 2008.12.08 17:33

    ^^
    인생이 가장 행복한 봄의 집이군요.
    알차고 보람있는 봄으로, 역동적인 여름으로, 풍성한 가을로, 이어지는 인생이 사랑하는 자녀들과함께 오래 계속되기를 기원드립니다.
    ^^

    • BlogIcon 알통 2008.12.08 21:42 신고

      봄이라면.. 지금은 꽃샘추위겠군요 ㅠ.ㅠ
      어쩌면 야근을 해야한다는 소리에 아내가 적잖이 화가 났나봅니다.
      싸웠고 바보같이 저는 저녁을 안 먹었어요.
      아.. 배고파...

  11. BlogIcon 토마토새댁 2008.12.08 20:04

    어머나 이런 신나는 소식을 이제사 접하다니...이론...

    정말 축하드려요,,,
    제 기쁜 맘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무지무지 하늘땅 별땅......추카추카~~~

    첫 날 하루 잘 보내셨죠?
    찻 날 소식을 막 듣고 싶어져용..

    모두 행복한 날 되시길 바래요~~

    • BlogIcon 알통 2008.12.08 21:41 신고

      감사합니다.
      근무지에서는 그만그만 했어요.
      내일부터 야근을 할지모른다는 소리를 아내에게 했다 쌈만 했어요.
      자기 힘들다고 ㅡㅡ;;
      그래서 지금은 기분이 꿀꿀해요.
      그냥 낼부터 자정에 퇴근할까 봅니다 ㅠ.ㅠ

  12. BlogIcon 다우미짱 2008.12.09 20:25

    정말이지..이사진은 프로의 느낌이 나네요^^
    이렇게 자연스럽고 이쁘게 꾸민 사진은 첨 봐요^^
    부럽습니다~

    • BlogIcon 알통 2008.12.09 22:59 신고

      다우미짱님, 너무 오랜만이에요 ^^
      사진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전 두달 놀다 취업을 했어요 ㅋㅋ
      재미있을 것 같은데 아내와의 관계는 조금 나빠졌어요.
      야근때문에... 그래도 어쩔수없죠. 먹고 살아야하니까.
      수영이도 재희도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답니다 ^^

  13. BlogIcon 도아 2008.12.11 12:33

    훔처보고 싶어집니다.

    • BlogIcon 알통 2008.12.11 12:42 신고

      나중에 아이한테 싫은 소리듣는건 아니겠어요.
      "아빠, 왜 제 사진 블로그에다가 올렸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