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이 성장 앨범

수영이 방을 청소를 하다.
수영이가 혼자 잘수있다고 해서 지난해 수영이 방을 꾸며줬었습니다. 옷장도 사주고 침대도 사주고 아내는 딱풀로다 혼자서 수영이 방을 핑크색 벽지로 도배를 했죠.(지물포에 가면 풀죽이 있는걸 몰랐다더군요.) 그렇게 정성을 들인 방이건만 수영이가 혼자 못자겠다며 손을 드는 바람에 거의 빈방으로 방치되어있습니다. 가끔 수영이가 들어가서 어지럽히는 일 말고는... 지저분하게 종이가 널부러져있어 청소를 조금 하기로 했습니다. 청소를 하기위해서 바닥에 깔려있는 매트를 치워야했죠.

사진 촬영을 위한 소재를 발견하다.
매트를 치워야겠다는 생각을 할때까지는 이것이 사진의 소재로 사용될거란 생각을 못 했습니다. 하지만 치우기 위해 매트를 세우다보니 "매트를 벽에 기대놓고 사진을 찍으면 좋겠는걸."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해서 아내의 눈치를 보며 매트를 털어서 안방의 벽에 기대보았습니다. 이런 저런 방법을 동원해서 벽에 겨우 기대놓고 청소는 하는둥 마는둥 대충 마무리를 했죠. 앗, 그런데 아내가 출두했습니다. "뭐야? 청소하는줄 알았더니 이러고 있네?"라는 소리에 "아니야, 청소도 했어..."

과연 생각처럼 사진이 나와줄까?
청소를 마무리하고 수영이를 부르기전에  빈 매트를 찍어봤습니다. 밝기가 적당한지와 렌즈에 담긴 매트는 어떻게 나올지 확인하는 것이 목적이었죠. 역시나 사진관에서 찍을때처럼 부드러운 빛이 얻기는 어려워보였습니다. 외장형 플래시가 있는 것도 아니고해서 부족한 그 상태로 찍을 수 밖에 없었죠. 어차피 내겐 포토샵이 있으니까... ㅋㅋ

수영이를 불러서 촬영을 시작하다.
대충 감을 잡고 수영이를 불렀습니다. 수영이는 쑥스러워하면서도 연출된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편입니다. 제가 안방 벽에 자기방에 있던 매트를 세워놓은걸 보더니 수줍게 웃으며 흥미로운 표정을 짓더군요. "수영아, 여기 앞에서봐?" 키득키득 웃으며 앞에 서주더군요. 찍사의 경험 부족으로 모델과 찍사 둘다 부자연스러움의 시간이 조금 흘렀지만 사진을 찍어나가기 시작했습니다. 마침 수영이가 귤을 먹고 있는 중이라 조금 도움이 되었죠 하하. 그렇게 찍다 수영이가 스톱을 요구하는 바람에 ㅡㅡ;; 17장에서 사진 촬영을 마무리해야만 했습니다. 어차피 필요한 사진수량은 5~6장일테니까요.

아내의 외면이 힘들었다.
사실 어제 재희사진을 한장 만들고 밤늦게 수영이사진도 한장 만들었었죠. 그리고 아침에 아내에게 보여줬더니 혀를 차더군요. 이 좋은 사진들을 이따위로 만들어놨다는 듯한 투로 말이죠. 도와달라고 할때 외면하더니... 다행스럽게도 오늘은 위사진을 고르는데 아내가 도와줬습니다. 저는 좀 더 적극적인 도와주길 원했지만 아내가 미싱을 하는 바람에 이정도로 만족을 해야만 했죠. 혼자 포토샵을 열고 이렇게 저렇게 고심 고심해서 사진 편집을 완료하고 수영이 책을 뒤져서 이미지에 들어갈 텍스트를 찾았습니다. "반짝 반짝 작은별~"을 집어넣고 색상을 다시 보완해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한두번 해보니 해볼만하다.
어제 재희사진을 편집하면서 "어라, 나도 이정도까지 되네?"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오늘 수영이사진을 편집하다보니 왠지모를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수영이 놀이방에 가서 다른 아기들 사진을 찍어준다면 좋아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 그전에 수영이와 재희 사진을 열심히 찍어서 어느정도의 포트폴리오를 갖춰놔야겠죠? 얼마전에 거실의 매트를 바꿨답니다. 노란색 푸우 매트죠. 다음 사진을 찍을땐 그 매트를 이용해봐야겠습니다.

내일이면 어느새 2008년의 마지막 달이 시작되는군요. 오늘은 11월의 마지막 날이네요. 모두들 11월의 마지막 주일 마무리 잘 하시길 기원합니다!!


  1. BlogIcon 초하 2008.11.30 23:14

    오랜만에 뵙는 것 같습니다. 무슨 바쁜 일이 있으셨던가 봅니다.
    덕분에 행복한 감상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갑니다.
    앞으로는 자주 뵈요~~

    • BlogIcon 알통 2008.12.01 10:25 신고

      초하님 안녕하세요 ^^
      요즘 뭔가에 집중을 못하며 살고있어요 ㅡㅡ;;
      머지않아 정싱차리겠죠 뭐 ㅋㅋ
      어느새 2008년의 마지막 달이네요,
      유종의 미를 거두시길 바래요~

  2. BlogIcon MindEater™ 2008.12.01 14:09 신고

    앗 괜찮은 아이디어군요~~ ㅎㅎ
    와이프의 눈치를 보는 부분에서 왠지 모를 공감대가~~~.^^*

    • BlogIcon 알통 2008.12.01 15:56 신고

      요즘 아저씨들의 비애죠 ^^;;
      저희집엔 매트가 세개가 있거든요
      돌려가면서 다른 옷들 입혀가면서 찍으면 제법 그럴싸할 것 같아요 ^^
      MindEater님 사진도 기대하겠습니다~

  3. BlogIcon 마쉬 2008.12.01 16:26

    앞으로두요 이쁜 사진 마니마니 올려주세요 ^-^)/
    저는요 이제 블로그운영 안할려구요 ㅠ-ㅠ 하지만 이곳의 팬인것 잘알죠 ~~~!!!!

    자주와서 댓글 남길께요 ^_____________^)/
    언제나 행복하세요 !!!

    • BlogIcon 알통 2008.12.01 17:29 신고

      앗, 가슴아프군요 ㅠ.ㅠ
      우리 아기들 사진을 앞으로도 계속 올려 소식 전해드릴께요 ^^
      마쉬님도 계속 행복하세요~
      음.. 곧 다시뵙게되길 ^__^//

  4. BlogIcon 토댁 2008.12.01 21:00

    건강하시죠?
    제가 쫌 뜹햇지요?
    앞으로도 며칭ㄹ은 쫌 뜸하지 싶습니당.
    절임배추 주문이 끝나면 다시 열심히 다닐께요^^
    건강히 그리고 행복한 날 보내세요~~

    • BlogIcon 알통 2008.12.01 22:17 신고

      이 엄동설한에 바쁘시다니 축하를 드려야하는거죠? ^^
      수영이는 코감기가와서 코맹맹이 소리가나요.
      저는... 잘 될거라 생각했던 일자리가 미끄러져서 아내볼 명목이 없네요.
      일곱가구 중 한가구의 가장이 실질상태란 뉴스를 보며 아내와 저는 씁쓸한 웃음을 지었답니다 ㅠ.ㅠ
      그래도 내일이면 또 다시 태양이 뜨는 법!! ^^
      토댁님도 감기조심하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5. BlogIcon 연신내새댁 2008.12.02 12:03

    와.. 멋진 성장앨범이네요~!
    저희도 나중에 매트 장만하면 똑순이 델꼬 함 찍어봐야겠어요^^
    좋은 아이디어 감사합니다~~~

    • BlogIcon 알통 2008.12.02 12:30 신고

      이 사진 색감이 참 좋아요 ^^
      때마침 수영이가 빨간 내복을 입고있었는데 빨간색이 참 마음에 드네요.
      얼른 도전해보세요 ^^
      만들면서 가족과 얘기하는 시간도 더 생기고 (약간의 의견불일치도 ^^)
      완성됐을때의 뿌듯함도 함께 느끼구요 ^^ 이런걸 일석이조라하죠!!

  6. BlogIcon 따뜻한 카리스마 2008.12.04 09:30

    수영이 넘 이뻐용^^
    잘 키워서 울 아들 주세용^^*ㅎㅎ

    • BlogIcon 알통 2008.12.04 10:56 신고

      세상돌아가는 분위기를 모르시는군요. ㅋㅋ
      아마 잘 된다면 저희 집으로 아드님을 보내야하지 않을까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