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희 성장앨범

이 한장의 이미지를 만드는데 하루종일이 소요됐네요. 그래도 고생한 보람을 느낍니다 ^^


만들고보니 조금 크네요. 2/3정도의 크기로 만들어야겠어요.


아이들의 성장앨범을 만들자.
몇일전에 아내에게 아이들의 성장앨범을 거실벽에다 꾸며주자는 얘기를 했습니다. 예전에 어느 블로그에서 봤던 내용을 설명해주었고 아내도 흔쾌히 동의를 해 어제 오후에 수영이와 함께 마분지, 골판지, 풀, 집게등의 재료를 사왔습니다.

역시 사진과 편집은 감각이 필요하다.
액자를 만들 재료는 어제 준비가 되었고 오늘은 액자에 들어갈 사진을 편집해야 했습니다. 사실 아내가 고등학교때 미술을 좀 했고 예술적인 감각이 있는 편이라 예전부터 포토샵을 좀 배우길 권했지만 아내가 극적으로 싫어하여 포기를 했었는데 오늘 이렇게 편집을 하려다보니 많은 어려움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역시 디자인은 감각이 있는 사람이 해야하는건데...

그래도 하다보면 감이 생긴다.
그래도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고 수많은 베이비포토 사이트를 다니며 많이 구경을 하다보니 조금씩 감이 오더군요. 위 액자에선 적용을 못했는데 간단한 팁도 하나 익혔습니다. 사진을 반으로 접었을때 메인 사진의 중요부분이 접히지 말아야한다는 것입니다. 앨범으로 만들때 중요한 사항이 될 것 같습니다. 어깨의 일부가 접히는 것은 괜찮겠지만 아기의 얼굴이 접힌다면? 아기의 부모가 상당히 싫어하겠죠?

함께해서 행복한 시간.
거실의 한 벽면을 가득 채우려면 상당히 많은 사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하루에 한장씩 만들어도 수개월이 소요될 것 같네요. 하지만 만드는 것 자체에만 목표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수영이 사진을 찾기위해 2006년도 사진을 보다보니 얼마나 가슴 짠하던지요. 그리고 제가 편집을 해서 건네주면 아내와 수영이가 사진의 액자를 만드는 모습을 보면서도 얼마나 행복했는지 모릅니다. 물론 서로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에서 옥신각신하긴 했지만 이렇게 저렇게 얘기를 하며 의견을 일치시켜나가는 것도 좋았고, 가족과 함께 무엇인가를 한다는 것이 너무나도 좋았습니다. 한동안은 옥신각신 행복한 다툼이 있을 것 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