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지 일주일만에 황달때문에 입원한 재희엄마랑 떨어져서 치료를 잘 받고 09월 23일 퇴원을 했습니다. 근데 저는 지금 잠이 오질않네요. 4년쯤된 모과주를 한잔 마셨습니다. 한동안 잠을 자지못해 괴로울때 한잔씩 마시면 편하게 잠이 들곤했는데... 오늘도 효과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재희 퇴원해요~

  1. BlogIcon 연신내새댁 2008.09.24 07:17

    와~! 축하드립니다~~!!!
    재희 소식 궁금해 들러보았는데- 아침을 기쁜 소식으로 여네요.^^

    둘째시니 두 분 다 능숙하게 얘쁜 아가 잘 돌보시겠어요~ 그래도 첫째와 둘이니 또 새롭고 힘드시려나...
    저는 초보엄마라 완전 고전한답니다 에공^^;;;;

    암튼 정말 축하드립니다! 재희양, 화이팅~!!!

    • BlogIcon 알통 2008.09.24 08:36 신고

      저의 경험에 의하면(남자입장) 첫째때가 더 쉬웠어요.
      (꼭 공부가 제일 쉬웠어요 하는 것 같네요. ㅋㅋ)
      재희가 병원에 일주일 가량 있다보니 엄마쭈쭈를 잘 못 먹네요.
      밤새도록 고생하는 아내를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아침에 아내가 하는 말이 "재희 배가 쏙 들어가고 뱃속에서 자꾸 꼬르륵 소리가 나 ㅠ.ㅠ"
      한번 아프고나니 모두가 고생이네요.
      수영이는 태아보험을 들었는데, 재희는 그런 보험도 안 들어서 ㅠ.ㅠ
      병원신세를 져버려서 보험가입이 어떻게될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이렇게 무사히 퇴원해준 재희가 무척이나 고맙네요. ^^
      연신내새댁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2. BlogIcon 토마토새댁 2008.09.25 21:01

    와우~~~드뎌 기다리던 기쁜 소식을 접하네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우리 재희도 많이 힘들었을테고,
    재희랑 떨어져 더 힘들었을 재희엄마도 애쓰셨어요..
    이제 모두모두 행복한 시간만 남았네용..^^

    오늘은 재희가 엄마 젖을 잘 빨았을까요"?
    전 제가 시원잖아 셋다 며칠 밖에 못 먹여 젤 속상해요.

    끝까지 성공해서 엄마 사랑 많이 많이 주세요!!!

    • BlogIcon 알통 2008.09.25 21:53 신고

      토마토새댁님 안녕하세요 ^^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네요.
      재희가 퇴원하고 하루꼬박 젖병빨듯 먹으려해서 고생을 하다가 하루가 지나니 저도 먹고 살아야겠는지 예전보다 더 힘차게 먹네요 ^^
      잠도 잘 자는 편이구요, 토요일 다시 병원가봐야 정확한 결과를 알 것 같아요.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당~

  3. BlogIcon 다우미짱 2008.09.28 00:46

    다행이네요~!
    얼마나 힘차게 크려구 고렇게 이쁠까요?^^*
    두분 힘드셨겠어요 힘내시고요 더욱 행복한 모습 기대한답니다~!!

    • BlogIcon 알통 2008.09.28 09:26 신고

      아내가 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많이 힘들어했어요.
      힘든건 여전하지만 그래도 병원에 있을때보단 편해해요.
      지금은 잘 먹고, 잘 자고해서 좋아요 ^^
      재희도 수영이처럼 아프지않고 잘 자라줬으면 좋겠어요.
      작지만 너무 큰 바램이죠!!

  4. BlogIcon 에코 2008.09.28 13:41

    아요,.
    저 꼬맹이가 많이 힘들었겠네요

    많이 놀라셨겠네요^^
    건강하게 자라길 바랄께요^^

    • BlogIcon 알통 2008.09.28 20:27 신고

      에코님 안녕하세요 ^^
      주말이 어느새 다 지나가버렸네요.
      아기가 아픈건 100번째 아기라고해도 놀라는건 똑같을 것 같아요 ㅠ.ㅠ
      좀전에 목욕시켜줬는데 ^^ 울지도 않고 좋았답니다~
      9월의 마무리와 10월의 시작을 하는 한주가 시작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