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으로서 신중하지 못한것인지, 고국을 일본으로 생각한 의도적인 발상인지 알수없으나 국민에게 너무나도 큰 좌절감을 안겨주시는군요. 앞으로 대한민국 후손들에게 존경을 받기를 거부하고 일본 원숭이들에게 존경받길 원하시는 듯합니다. 아직도 "앞으로 잘하길 기대"하고 있지만 그 "잘하길"이 일본 원숭이한테 "잘하기"일까 두렵습니다. 올라가면 나라를 이 빌어먹을 말도 안통하는 원숭이 쌔끼들한테 빼앗긴 선조들을 원망해야겠지만... 아직도 가슴에 한을 품고 사는 분들이 많을텐데... 일의 잘하고 못함을 떠나 나라와 국민과 역사를 배반하는 행위는 정말 참기가 힘들군요. 저는 우리의 유구한 역사에 대한 자부심만큼은 잃고 싶지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