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서글프다.

왜?

빅데이터가 개발자로서 터닝포인트라 생각하고 움직이는 줄 알았다.

근데, 실상은 그저 현실 도피처가 아닌가.

지루한 삶에 대한 반성이 아니라 변명거리를 만드는 중...

깊이 발을 담그지 못하고 여기 저기 찔끔찔끔.

한심하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