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드론 2일차, 어제 남경수목원 캠핑장에 이어 오늘은 우이천입니다.


오늘도 아이들과 함께라 실내용 커버를 장착하고 비행을 했답니다.

동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바람의 영향을 엄청 받습니다.

다음엔 야외용 커버를 장착하고 비행을 해봐야겠네요.


에어드론 2.0 파워에디션은 기본 배터리가 두개입니다.

배터리 하나에 15분 정도 사용 가능하다고 하는데 체감 비행 시간은 좀 더 짧은 것 같습니다.

아이가 조정을 하는데 에어드론이 갑자기 착륙을 하더라구요.

다시 날려보라고 하니 안된다고.

배터리가 16% 남은 상태에서 기체 보호를 위해서인지 알아서 착륙을 한거죠.


배터리가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물 위를 나는건 무지 부담스럽습니다.


오늘 우이천에서 에어드론을 날려보니 사람들이 많이들 흥미로워 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하게 할아버지들이 많이 물어보시더군요.

"그게뭐하는거요?"하고 말이죠.


에어드론 2일차 사용 소감이랄까요.

지금까지 촬영한 동영상을 보면 그냥 캠코더를 가지고 찍은 동영상이랑 별 차이가 없는데...라는 것입니다.

핼리캠이니 접근이 난해한 곳을 촬영해야 쾌감을 느낄 것 같은데.

3~4m 고도 이상으로 날아오르려 하지 않고 직선거리 20여m를 넘어서니 컨트롤이 안되고.

저렴한 가격대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바람에 너무 쉽게 흔들리는 본체.

그래도 몇번 더 찍어보면 이런 불만 사항을 커버할만한 요령이 생길 것 같기도 합니다.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