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가 그동안 가지고 놀던 장난감 청진기가 얼마전에 고장이 났습니다.

고장이 나기전에는 청진기를 살짝 눌러주면 "콩닥콩닥~" 소리가 났었는데,
요즘은 소리가 나질 않아서인지 가지고 놀려고 하질 않더군요.

해서 청진기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간호사용이고 가격은 6,050원입니다.

로거 : 핑크야, 아빠가 핑크 선물 사왔어.
핑크 : 뭐어?
로거 : 음... 집에가서 보여줄께.
핑크 : 얼른 집에가야겠다.

퇴근길에 핑크랑 같이 들어가면서 선물을 사왔다고 말해줬더니 얼마나 좋아하던지 ^^

청진기라는 것을 알고는 먹을게 아니라 조금 실망하는 눈치였는데 금새 좋아해주더군요.
사실, 청진기로 인해 제가 얼마나 귀찮아질지는 생각을 안했었는데 크크 조오금 귀찮고 힘들었답니다.
한동안 툭~ 튀어나온 배도 내어주고, 가슴도 내어주고, 등도 내어주다가 힘들어서 큰거멍멍이(핑크의 보물1호 인형) 해주라며 겨우 청진기로부터 벗어날 수 있었답니다.

저도 청진기를 가슴에다 대고 소리를 들어봤는데 가격이 저렴해서인지 잡음도 많이 들리고 심장소리는 약하게 들리더군요.
아내가 임신을 해서 아내 배에다가도 대고 소리를 들어보고 싶었는데 아내가 싫어해서 못해봤습니다.
기분 좋을때 분위기봐서 ^^

일요일 가기로 했던 딸기농장은 취소됐습니다. 아쉽네요.
내일은 아내의 정밀 초음파 검진이 있어서 아기 심장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일요일은 딸기농장 대신 아내랑 핑크는 공연을 보겠다고 하더군요.
그러는 동안 저는 서점에서 책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뭐 1시간밖에 안되겠지만. 그게 어딥니까? ^^

모두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1.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3.08 22:59

    후후.. 핑크가 청진기가지고 여기저기 대면서 소리듣는걸 상상하니 참 귀엽겠네요.
    그러데 생각보다 가격이 싸네요.
    이건 고장나는 물건도 아닌데 하나 장만해도 되겠네요.

    • BlogIcon 알통 2008.03.10 14:29 신고

      네, 칼로 찢지만 않는다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건전지가 필요없다는거 ㅋㅋ
      대신 한동안은 환자역할을 해줘야한다는 압박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