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에 누운지 5초만에 무너진 나의 피사체들.
그렇게 빨리 끝나버릴걸 알았다면 서둘렀을텐데...
찰나의 순간을 담는게 사진이란걸 항상 기억해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