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九六ㅇ년 四월 十九일 이 나라 젊은이들의 혈관속에 정
의를 위해서는 생명을 능히 던질 수 있는 피의 전통이
용솟음 치고 있음을 역사는 증언한다
부정과 불의에 항쟁한 수만 명 학생 대열은 의기의 힘으
로 역사의 수레바퀴를 바로 세웠고 민주 제단에 피를 뿌
린 一八五위의 젊은 혼들은 거룩한 수호신이 되었다
해마다 四월이 오면 접동새 울음 속에 그들의 피 묻은
혼의 하소연이 들릴 것이요 해마다 四월이 오면 봄의 선
구하는 진달래처럼 민족의 꽃들은 사람들의 가슴마다에 되
살아 피어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