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갑자기 "세상에 우리 가족만 남는다면?"이라는 생각을 했다.

음, 그 전에 일년 안에 지구가 멸망한다면 그래도 나는 야근을 (해야)할까?라는 생각을먼저 했다.

자 다시, 오늘 갑자기 가족을 제외한 모든 사람이 순식간에 사라진다면 나는 어떤 기분일까? 그리고 그 후의 삶은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의식주 문제가 제일 먼저 떠올랐고 다음으로 인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그리고... 지금 누리는 문명이라는 것은 사라지겠구나하고 생각했다.

생각해보면 의식주는 어떻게 해결이 될 것 같다. 이런 상황에 "문명"을 논하는건 어찌보면 사치갔다. 한가지가 남았다. 4식구 중에 나만 남자니까... 인류의 대가 끊기는거다. 해서 셋째를 낳아야겠구나. 자식들끼리라도...까지 생각을 했는데 그전에 심각한 문제가 하나 떠 올랐다. 난... 수술을 했다. ㅠ.ㅠ 끝이구나...

일본의 대재앙에서 보았듯이 우리 인간은 화난 지구 앞에서 얼마나 보잘 것 없는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 지구에 더 이상 나쁜 짓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날 인간이 겪는 많은 불행중에는 과거 인간의 나쁜 행동으로 인한 인과응보가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나폴레옹이 말했다더라. 오늘 나의 고통은 과거 내가 잘못 보낸 시간의보복이라고.

지구가 화가 났다. 세상의 모든 사람이 사라지고 나와 내 가족만 남았다. 행복하겠는가?